CATL: '200만km를 달리는 배터리 생산 준비됐다'

Tesla Model 3

사진 출처, Reuters

사진 설명,

CATL은 이미 테슬라와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업체 CATL이 16년 수명에 200만 km를 주행할 수 있는 배터리의 생산 준비가 완료됐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차량 제조업체들은 배터리에 대해 3~8년의 수명과 10~24만 km 주행 정도를 보증한다.

CATL은 이 배터리를 어느 기업에 공급하게 될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앞서 이 배터리가 테슬라와 함께 공동개발한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쩡위친 CATL 회장은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하면서 이 소식을 전했다.

"누군가 발주를 하면 우린 생산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쩡 회장은 말했다.

쩡 회장은 이 배터리가 CATL이 기존에 공급하고 있는 배터리보다 10% 더 비쌀 것이라고 덧붙였다.

CATL은 지난 2월 테슬라와 모델3용 배터리를 2년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그밖에도 BMW, 다임러, 혼다, 토요타, 폴크스바겐, 볼보가 CATL의 고객사다.

사진 출처, Getty Images

사진 설명,

CATL은 2011년 설립된 이후 세계 최대 매출을 올리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기업으로 성장했다

전기차 수요는 계속 성장하고 있다.

유럽의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은 올해 1분기에 작년 동분기 대비 72% 성장했으며 이는 신규 판매된 차량 전체의 7%를 차지한다고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는 밝혔다.

반면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되면서 1분기 전체 차량 판매량은 26% 감소했다.

캐널리스는 CATL의 주장이 "중대한 발표이지만 입증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캐널리스의 수석 자동차 애널리스트 크리스 존스는 "이 배터리는 전기차들 사이에 차별점으로 작용할 겁니다. 중고차 가격에도 큰 영향을 미칠 거고요"라고 말했다.

그는 배터리 수명에 더해 더 많은 충전소와 더 긴 1회 주행거리가 많은 자동차 운전자들로 하여금 전기차로 바꾸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테슬라는 중국에서 판매 실적이 늘면서 주식이 역대 최고가를 갱신했다. 현재 테슬라 주가는 주당 949달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