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경찰에 수차례 총격 받은 흑인이 '마비 상태'에 빠졌다

제이콥 블레이크(왼쪽)은 경찰로부터 등에 여러 차례 총격을 받았다

사진 출처, BenCrump.com

사진 설명,

제이콥 블레이크(왼쪽)은 경찰로부터 등에 여러 차례 총격을 받았다

미국 위스콘신 주에서 백인 경찰에 의해 등에 총을 맞은 흑인 남성이 다시 걸을 수 있으려면 “기적”이 필요하다고 그의 변호인이 말했다.

제이콥 블레이크(29)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위스콘신의 도시 케노샤에서 자신의 차 문을 열던 중 경찰로부터 수차례 총격을 받았다.

최소 한 발이 그의 척수를 관통했다고 변호인단은 말했다.

블레이크의 피격으로 케노샤에서는 시위가 일어났고, 폭력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위스콘신 주지사는 케노샤에 주방위군을 더 투입하고 있다.

척수 손상으로 블레이크는 마비 상태고, 의료진은 그가 다시 다리를 쓸 수 있을지를 장담하지 못하고 있다.

변호인 벤 크럼프는 25일 기자회견에서 “그의 가족은 기적을 믿습니다만 현재 진단 결과는 총알이 그의 척수를 끊고 척추뼈 일부를 골절시켜 그가 마비 상태라고 한다"며 "제이콥 블레이크 주니어가 다시 걸을 수 있으려면 기적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들이 차 안에 탑승한 상황에서 총에 맞은 블레이크는 위에도 구멍이 났으며 팔과 신장, 간에도 부상을 입었다. 결장과 소장 대부분을 수술로 제거해야 했다고 변호인은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의 어머니 줄리아 잭슨은 기자회견에서 아들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면서도 만일 그가 “지금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그 폭력과 파괴의 현장을 보았더라면 매우 슬퍼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영상 설명,

제이콥 블레이크의 어머니: "우리의 마음, 사랑, 지성을 함께 모읍시다"

미시간호의 남서쪽에 위치한 인구 10만의 도시 케노샤에서는 경찰 폭력에 반대하는 시위가 이틀간 벌어진 후 건물과 차량들이 손상됐다.

25일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구급대원과 소방대원을 지원하고 정부 건물을 보호하기 위해 케노샤에 주방위군을 추가로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위스콘신 주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블레이크의 피격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에 대한 미국 공권력의 처사와 미국 사회 전반의 인종차별 문제로 미국이 들끓고 있는 와중에 발생했다. 지난 5월 또다른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미네아폴리스 주에서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진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블레이크의 어머니 잭슨 여사는 연설에서 직접적으로 인종차별 문제를 거론했고 “치유”를 촉구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은?

경찰은 지난 23일 발생한 블레이크의 피격 사건 현장에 대해 당시 가정불화 사건에 대해 조치 중이었다고 말했으나 그밖의 세부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누가 경찰에 신고했고 얼마나 많은 경찰관이 연루돼 있으며 총격 발생 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아직까지 분명치 않다.

공개된 사건 영상에서 블레이크는 차 문을 열고 차 안으로 몸을 기울이는데, 그 순간 한 경찰관이 그의 상의를 붙잡고 총을 쏜다. 영상에서는 일곱 발의 총성이 목격자들의 비명소리와 함께 들린다.

사진 출처, Reuters

사진 설명,

사건이 발생한 케노샤에서는 시위로 건물들이 불탔다

블레이크의 약혼자 라키샤 부커는 당시 아이들이 차의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어 모든 것을 목격했고, 아버지가 총에 맞자 비명을 질렀다고 말했다.

블레이크의 변호인은 그가 “가정불화 사건을 진정”시키려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목격자들도 현지 언론에 같은 이야기를 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블레이크에 대해선 성폭행과 가정폭력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 있었다. 그러나 이날 경찰관들이 출동했을 때, 이를 인지하고 있었는지에 대해 경찰은 밝히지 않았다.

위스콘신 법무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다. 사건에 연루된 경관들은 공무 휴직 처리 됐다. 이들을 기소해야 한다는 청원은 수십만 명의 서명을 얻었다.

블레이크의 아버지는 수사에 신뢰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백인이, 등에 총 여섯 발을 맞은 젊은 흑인에 대해 조사를 하는데 아직까지 답변이나 말 한 마디 없는 건 달갑지 않다”고 말했다.

동영상 설명,

제이콥 블레이크에 대한 경찰의 총격은 위스콘신에서 시위를 촉발시켰다

최근 시위 상황은?

블레이크가 총격을 받은지 수시간 만에 수백 명의 사람들이 케노샤의 경찰 본부까지 가두 시위를 벌였다. 이후 차량들이 불탔으며 경찰은 무장강도와 총격에 대한 신고가 많이 들어와 24시간 운영하는 업소들에 영업 종료를 권했다.

24일 에버스 주지사는 케노샤에 야간통행금지령을 내리고 현지 경찰을 돕기 위해 주방위군을 소집했다.

그러나 몇몇은 통금을 어겼고 경찰은 시위 해산을 위해 최루탄을 사용했다. 주방위군의 보조를 받아 경찰이 고무탄과 연막탄을 사용했다고 시위대는 말했다.

몇몇 시위자가 야구 방망이로 차량과 타인의 재산을 공격하는 게 목격됐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차량에 대한 방화도 일어났다.

오레건 주 포틀랜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등 다른 여러 도시에서도 시위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