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90세 할머니… '최고의 생일 선물'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90세 할머니… '최고의 생일 선물'

영국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8일(현지시간) 시작됐다.

올해 90세인 마가렛 키넌 할머니는 그가 첫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자가 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을 때 농담이라고 생각했다.

키넌 할머니는 이날 접종 이후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당장은 어떤 기분인지 모르겠지만, 기분이 정말 이상하고 정말 좋다"고 말했다.

다음 주에 91세가 되는 키넌 할머니는 "기대할 수 있는 미리 받는 생일 선물 중에 최고"라고 말했다.

백신은 최전선 보건 인력, 80세 이상 고령자, 그리고 요양원 직원을 대상으로 우선 접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