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열병식, 지난 10월과 달라진 점은...신형 미사일 공개

북한은 14일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선보였다

사진 출처, KCNA

사진 설명,

북한은 14일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선보였다

북한에서 14일 제8차 노동당대회를 기념해 야간열병식을 했다. 이번 열병식에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비롯해 전략·전술 무기가 등장했다.

북한이 당대회를 기념해 열병식을 개최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가죽 재킷 차림에 털모자를 쓰고 등장했다.

이번 열병식은 지난해 10월 심야 열병식이 열린 지 약 3개월 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기념 열병식이 1월 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열병식에서 북한은 새로운 미사일을 선보이며 무기체계를 과시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SLBM는 신형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 전문가 앙키트 판다는 공개된 열병식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새로운 해, 새로운 북극성"이라고 소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사진과 함께 "수중전략탄도탄, 세계 최강의 병기"라며 "세계를 압도하는 군사기술적 강세를 확고히 틀어쥔 혁명강군의 위력을 힘있게 과시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첨단무기들이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 국가의 지위, 세계최강의 군사력을 보유한 우리 군대의 위력을 확증해주었다"며 핵무력을 강조했다.

사진 출처, KCNA

사진 설명,

김 위원장은 러시아식 털모자를 쓰고 등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노동당대회에서 다양한 핵무기 개발 계획을 밝히며 군사력 강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밝히며 이번 당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이 발행한 100여 장의 사진과 영상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열린 열병식에는 ICBM이 등장한 바 있다.

차두현 아산정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북한이 이번 당대회를 통해 가장 큰 성과로 내세운 것은 경제적 발전보다는 군사력 건설 분야였다고 지적했다.

차 연구위원은 이는 북한 주민들에게 "현 상황에서는 군사력 건설만이 북한이 처한 난국을 해결할 길이라는 메시지를 주는 한편, 이로 인해 향후 다소 실망스러운 경제적 현실을 견뎌야 한다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계산도 포함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열병식에 참석한 이들 중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은 없었다.

북한은 지난해 1월부터 국경을 폐쇄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