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김시우, 한 홀서 물에 5번 연속 공 빠뜨리며 '데큐플'...'최악의 하루'

지난주 도쿄 올림픽 남자 골프 대회에서 32위를 차지한 김시우 선수

사진 출처, Getty Images

사진 설명,

지난주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 대회에서 32위를 차지한 김시우 선수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한국 남자 골프의 김시우가 9일 파3홀에서 공을 다섯 번이나 연속으로 물에 빠뜨리며 13타를 치는 등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이날 김시우(26)의 기록은 1983년 이후 4대 메이저 대회를 제외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역대 최악의 스코어다.

이날 문제가 된 홀은 155야드의 파 3홀이자 아일랜드 그린인 11번 홀이었다.

이날 김시우가 11번 홀에서 친 티샷은 오른쪽으로 밀려 물에 빠졌다.

이후 드롭존으로 이동한 김시우는 96야드 거리에서 샷을 쳤으나 또다시 공이 물에 빠졌다. 그리고 3번이나 더 쳤지만 모두 물에 빠졌다.

티샷까지 모두 5번이나 공이 연못으로 향한 것이다. 마침내 6번째 샷이 깃대를 치며 그린 뒤편으로 떨어졌고, 이후 칩샷으로 홀에 가까이 붙여 홀아웃했다.

파 3홀은 기준타수 3타의 짧은 홀이지만, 김시우는 무려 10타를 오버하며 '데큐플(decuple)' 보기를 기록한 채 홀을 마쳤다.

PGA 통산 3회 우승 전력이 있는 선수의 기록이라고 보기에 다소 힘든 기록이었다.

김시우는 이후 14번홀(파3)에서 티샷을 또 한 번 물속으로 날려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이후 나머지 홀에서는 정상적인 경기를 펼쳤지만, 이날 최종 8오버파 78타로 부진하면서 출전 선수 65명 중에서 최하위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경기는 최종합계 16언더파를 기록한 아브라함 앤서, 샘 번스, 그리고 마쓰야마 히데키의 연장 플레이오프로 이어졌다.

아브라함 앤서는 두 번째 연장에서 버디를 잡아 첫 PGA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멕시코 출신 선수로는 4번째 타이틀이었다.

올해 30살의 앤서는 이날 선두 해리스 잉글리시에 4타 뒤처진 채 출발했지만, 마지막 4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치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잉글리시는 전날까지 강력한 우승 후보로 예상됐지만, 마지막 라운드 11번 홀과 14번 홀에서 더블보기, 16번 홀에서 보기를 추가하며 연장에 진출한 3인방에게 역전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