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북한군 JSA 군사분계선 넘어... 정전 협정 위반"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귀순 북한 병사의 CCTV 및 구조 TOD 영상이 공개됐다

유엔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는 22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귀순 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북한이 정전 협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특별조사단은 이 사건에서 북한군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총격을 가했다는 것과 북한군 병사가 군사분계선을 넘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Image copyright USFK
이미지 캡션 북한군 병사가 군용차량을 타고 JSA에 접근하는 모습

유엔사가 이날 공개한 당시 CCTV 영상에는 귀순 북한 병사가 차량을 타고 남쪽으로 온 후, 차량의 바퀴가 배수로에 걸리자 차량 밖으로 나와 군사분계선을 넘어 달려오는 장면이 있었다.

Image copyright USFK
이미지 캡션 차에서 내린 후 달려가는 귀순 북한군 병사

북한군은 귀순 북한 병사를 향해 사격했다. 이 과정에서 총알이 MDL을 넘었고 또 북한군 한 명이 MDL을 잠시 넘었다고 유엔사는 설명했다. 그는 순간 멈칫하는데 MDL을 넘은 것을 자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유엔사는 해석했다.

Image copyright USFK
이미지 캡션 MDL을 넘은 북한군
Image copyright USFK
이미지 캡션 TOD 영상: 포복 접근하여 북한군 병사를 구출시키는 한국군

MDL을 넘어 무력행위를 한 것은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이다.

채드 캐롤 유엔군 사령부 공보실장는 BBC와의 통화에서 CCTV 영상 공개는 상황 공개를 통해 명확한 상황 전달을 위한 것이었지 백악관이나 청와대의 의견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Image copyright USFK
이미지 캡션 브리핑 중인 유엔사

유엔사는 "이는 두 차례의 유엔 정전협정 위반이라는 중요한 결론을 내렸다"면서 "JSA내 유엔군사령부 인원이 판문점에 위치한 연락채널을 통해 오늘 이와 같은 위반에 대해 북한군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 유엔사는 북측에 대해 이 조사에 대한 논의와 향후 이와 같은 정전협정 위반 방지를 위한 대책 수립을 위해 회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