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호주 남성 '북한 경제 공작원' 혐의로 시드니에서 체포

호주 '대량 파괴 무기법'(WMD)로 누군가 기소된 것은 처음이다 Image copyright AUSTRALIAN FEDERAL POLICE HANDOUT
이미지 캡션 호주 '대량 파괴 무기법'(WMD)로 누군가 기소된 것은 처음이다

호주에서 북한 경제 공작원으로 활동해 온 혐의를 받는 남성이 시드니에서 체포됐다고 호주연방경찰(AFP)이 발표했다.

59세인 최찬한 씨는 호주에서 불법 물품을 해외로 빼돌리고 대량 파괴 무기 공급을 모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일요일에 열린 브리핑을 통해서 최 씨가 귀화 시민이며, 호주에 산 지 30년이 넘었다고 밝혔다.

호주 경찰은 그가 UN 제재와 호주 제재법을 어겼다고 밝혔다. 1995년 제정된 호주 '대량 살상 무기법'(WMD)을 어긴 혐의로 누군가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측은 최 씨가 북한 고위 관료와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최 씨가 북한 무기 프로그램의 브로커로 활동했다고 말한다. 해외기관에 북한 탄도미사일 기술을 판매하여 북한 정권에 수익을 가져다 주려고 했다는 주장이다.

최 씨는 또한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 북한 석탄을 판매하기 위해 브로커로 활동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총 6개의 혐의를 받고 있는 그는 토요일 자택에서 체포됐다.

Image copyright AUSTRALIAN FEDERAL POLICE HANDOUT
이미지 캡션 지난 토요일 시드니 이스트우드 지역에서 체포된 최 씨

경찰은 그를 '(북한의) 충실한 요원'이라고 묘사하며 그가 '스스로 애국적 사명을 갖고 행동했다고 믿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최 씨의 행동이 대부분 호주 밖에서 이뤄져 호주 시민들에게 '직접적 위협'을 가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최 씨의)관련 혐의들은 굉장히 위협적으로 들릴 수 있다. 그러나 분명한 건, 무기나 미사일 부품 등이 호주 국토 내 반입되진 않았다' '호주에서 제재를 위반하는 행동을 시도하는 사람은 반드시 발각될 것이다' 라고 닐 가한 호주연방경찰 국장은 말했다.

최 씨는 최대 10년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한편, 호주 정부는 지난 10월 '트럼프 정부와 거리를 둬라'고 적힌 편지를 북한에서 받았다고 발표했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