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혐의 최경환-이우현 의원 구속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뇌물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왼쪽)과 이우현 의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청탁성 '활동비'를 받은 혐의가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63) 의원이 4일 새벽 구속됐다.

이날 같은 당의 이우현(61) 의원도 뇌물 수수혐의로 구속됐다.

현역 국회의원이 구속된 것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있는 일이다.

서울중앙지법은 앞서 지난 3일 최경환 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가진 뒤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구속 사유를 밝혔다.

법원은 이우현 의원에게도 같은 이유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4선의 최경환 의원은 박근혜 전 정부에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했다. 최 의원은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1억 원가량의 '특수활동비'를 받고, 국정원 예산편성에 특혜를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의원은 검찰조사와 영장심사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청탁과 불법자금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재선의 이 의원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당내 공천관리위원직에 있으면서 불법 청탁 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을 역임하면서 불법정치자금과 수억 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가 있다. 이 의원은 지난 3일 2시간 가까이 진행된 영장심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보도됐다.

법원은 현역 국회의원에 있는 '불체포특권' 에 따라 지난 12월 임시국회가 종료된 뒤 두 의원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