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가 시위 혼란 끝에 사회개혁을 발표했다

Tunisian security forces block access to government offices in scuffles between crowds Image copyright AFP/getty
이미지 캡션 Demonstrations have broken out across the country in recent days

튀니지 정부가 대대적인 사회개혁을 발표했다. 정부의 긴축재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며칠간 이어진 이후다.

시위는 제인 엘아비디네 벤 알리 전 대통령의 축출 7주년인 14일을 앞두고 촉발됐다.

800명 이상이 연행된 이번 시위로 인해 긴급 정부회의가 열렸다.

관계자들은 의료보험과 주거 정책 개혁안과 극빈층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계획이 의회에 제출됐다고 말했다.

시위는 정부가 이달 초 2018년 예산에 신년 세금 및 물가 인상을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지난 12월 국제통화기금(IMF)은 튀니지에 정부 재정적자를 줄이기 위해 "긴급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Image copyright AFP/GETTY
이미지 캡션 시위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정당과 노조 및 사용자들이 13일 긴급회담에서 만났다

벤알리 실각 이후 튀니지의 후임 정부들은 실업률과 빈곤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실패했으며 가장 중요한 관광업도 2015년 외국인을 노리고 발생한 테러들로 인해 큰 타격을 입었다.

유세프 차헤드 총리가 2018년은 튀니지에게 마지막으로 "어려운" 해가 될 것이라고 설득하려 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예산 조치에 반발하여 거리를 점거했다.

클리파 치바니 내무부 대변인은 13일 지난주에 803명이 시위 중 폭력과 절도 혐의로 구속됐다고 말했다.

그는 튀니지의 치안 병력 97명이 소요 사태로 인해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으나 시위대가 얼마나 부상을 당했는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긴축 반대 시위대 일부는 최근 폭력적으로 변했다

유엔 인권기구는 12일 많은 수의 사람들이 체포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러나 튀니지 대통령 베지 카이드 에셉시는 외신들이 소요 사태를 "과장"하고 튀니지의 이미지를 실추시킨다고 비난했다.

에셉시 대통령은 14일 국가적 갈등을 완화시키는 개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정당, 노조, 사용자들과 두 시간의 긴급회동을 가졌다.

모하메드 트라벨시 사회부 장관은 정부가 빈곤층에 대한 복지 지원을 1억7천만 디나르(한화 약 741억 원) 증액하는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는 25만 가구에 대한 지원을 확장시킬 것이며 빈곤층과 중산층을 도와줄 것입니다." 트라벨시 장관은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한 의료보험과 주거 문제 개혁을 시사했으나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