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일부 환자 연기흡입, 인명피해 없어'

오늘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본관에서 불이 나 소방헬기가 구조작업에 나서고 있다
이미지 캡션 오늘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본관에서 불이 나 소방헬기가 구조작업에 나서고 있다

오늘 오전 7시 59분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본관에서 화재가 발생해 8명이 연기흡입으로 다른 병동으로 옮겨졌고, 환자와 보호자등 300여 명이 긴급대피했다. 아직까지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캡션 환자와 보호자들이 긴급 대피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신고 2간여 만인 오전 9시59분께 화재가 완전 진압됐다고 밝혔으나 건물 2층에서 5층 사이 미세하게 연기가 남아있어 유독가스 잔류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소방당국은 본관 3층 푸드코트에서 전기합선으로 불이 났다고 추정하고 있다. 신촌 세브란스병원 본관 3층에 가까운 층에는 환자가 없지만 본관 7층부터는 병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캡션 소방대원들이 까맣게 탄 화재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한편, 소방당국은 오전 8시 12분쯤 소방대응 1단계를, 오전 8시 45분쯤에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대응 2단계는 2개에서 5개 소방서의 소방력이 필요할 때 발령한다. 현재 소방대응은 다시 1단계로 조정이 된 상태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