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에 징역 30년 구형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0월16일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0월16일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헌정 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66)에게 검찰이 징역 30년과 벌금 1천185억원을 구형했다.

이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박 전 대통령이 재판에 넘겨진 지 317일 만의 일이다.

앞서 검찰은 국정농단의 또 다른 주범인 최순실 씨에게 징역 25년을 구형한 바 있다. 최순실은 일반인이지만, 박 전 대통령은 공직자고 대통령이기 때문에 최순실보다 더 중형이 구형될 것으로 예측됐다.

검찰은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결심 공판에서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대통령 권한을 사유화해서 국정을 농단하고 헌법 가치를 훼손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그 결과 피고인은 헌정 사상 최초로 파면되면서 대한민국 헌정사에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라고도 지적했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서울중앙지방법원 수감자 호송차.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날 열린 국정농단 사건 결심공판에 불출석했다

"비극적 역사"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의 정점에 있는 최종 책임자"라며 그런데도 "국정에 한 번도 관여한 적 없는 비선실세에게 국정 운영의 키를 맡겨 국가 위기사태를 자초한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 사건은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 씻을 수 없는 상처로 기록되겠지만, 한편으로는 국민의 힘으로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바로 세우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면서 "이 같은 비극적 역사가 되풀이돼선 안 된다는 걸 보여주려면 죄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구속기소 되면서 적용된 혐의는 모두 18개다.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기업들이 774억원을 강제 출연하게 했다는 형법상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 삼성에 승마지원금 등을 요구했다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이다.

이 가운데 13개 혐의가 최순실 씨와 공범으로 기소 됐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지난해 12월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최순실

징역 30년이란?

법조계에 따르면 징역 30년은 무기징역이 아닌 유기징역의 경우 최대치에 속한다.

과거 법정에 섰던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경우, 법원은 선고 공판에서 전 전 대통령에게 검찰 구형대로 사형을, 노 전 대통령에겐 징역 22년 6개월을 선고했다.

두 전직 대통령은 그해 12월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각각 무기징역과 징역 17년으로 감형받았고, 이는 이듬해 4월 대법원에서 최종 확정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은 혐의가 방대한 만큼 총 100차례 재판이 열렸다. 법정에 나온 증인만 모두 138명(중복 포함)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같은 대기업 임원도 포함됐다.

우여곡절도 많았다. 박 전 대통령은 발가락 부상 등을 이유로 지난해 7월 3차례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검찰은 27일 박 전 대통령에 징역 30년을 구형하며 박 전 대통령 불성실한 태도를 지적했다.지난해 10월에는 법원의 구속 기간 연장에 반발해 변호인단이 사퇴했고 박 전 대통령 역시 '재판 보이콧'을 선언했다.

재판부는 결국 국선 변호인을 선정했지만, 이 때문에 재판은 한 달 넘게 열리지 못했다. 마침내 재판은 재개됐지만 박 전 대통령이 여전히 출석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의 선고 공판은 4월 6일로 예정됐다.

공범인 최순실이 1심에서 징역 20년의 중형을 선고받은 만큼 박 전 대통령에겐 적어도 그보다는 중형이 선고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지난해 3월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열린 19차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등을 촉구하고 있다

'국정농단' 의혹부터 구형까지

2016년 10월 24일 - JTBC, 최순실 사용 추정 태블릿PC 공개

10월 25일 - 박근혜 전 대통령 대국민 사과

10월 27일 - 검찰, 최순실 의혹 특별수사본부 설치

11월 3일 - 검찰, 최순실 구속

11월 4일 - 박 전 대통령 특검 수사 수용 입장 공식 표명

12월 3일 -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12월 9일 - 국회, 탄핵소추안 가결

2017년 3월 10일 - 헌법재판소,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만장일치 결정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이 지난해 3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선고하고 있다

3월 21일 - 박 전 대통령 피의자신분 검찰 출석

3월 31일 - 검찰, 박 전 대통령 구속

4월 17일 - 검찰, 박 전 대통령 불구속기소

5월 23일 - 박 전 대통령 첫 재판

10월 13일 - 법원,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결정

10월 16일 -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 전원 사퇴

10월 25일 - 법원, 국선변호인 5명 선임

11월 28일 - 법원, '궐석재판' 결정

2018년 2월 27일 - 박근혜 결심공판…검찰 징역 30년, 벌금 1천195억원 구형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