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아'

한국 문재인 대통령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제99주년 3.1절을 맞아 기념사를 하고 있다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제99주년 3·1절을 맞아 독도 영유권 및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 행위에 대해 진실된 사과를 거듭 촉구했다.

"전쟁 시기에 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습니다.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입니다."

문 대통령은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참가한 시민들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그는 한일관계의 주요 쟁점이었던 독도 영유권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단호한 의견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독도가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라며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에 있어서는 일본 정부를 '가해자'로 칭하며 "가해자인 일본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본이 진실된 사과를 한다면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다질 수 있다는 기존의 입장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게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대문형무소에서 개최된 첫 기념식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가들이 수감되기도 했던 서대문형무소에서 3·1절 기념식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독립유공자 후손, 시민 등 1천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된 이번 기념식은 참가자들이 독립문 앞까지 행진한 후 '만세삼창'을 외치며 마무리됐다.

네티즌들은 상징적인 장소에서 기념식을 열기로 한 이번 결정을 환영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3·1절 기념식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독립문 앞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극히 유감...절대 못받아들여'

한편 일본 정부는 1일 발표된 3·1절 기념사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극히 유감"이라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일합의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2015년 한일(정부간)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했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과 일본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28일 위안부 문제 합의를 체결한 바 있다.

이후 문재인 정부 들어서 외교부 산하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가 꾸려졌고, TF 보고서는 합의가 "피해자 중심, 국민 중심이 아니라 정부 중심으로 합의를 했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