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에서 71살까지,여성들이 말하는 '미투' 혁명

18살에서 71살까지,여성들이 말하는 '미투' 혁명

"'너도 원하지 않았냐? 꽃뱀이네' 등 비난하는 이야기가 더 많아서 입을 닫게 됐죠"

"그때 내가 아무것도 하지 못했던 것, 그때 억울했던 것들이 더 많이 떠올라요"

"앞에 나와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

18살에서 71살까지.

같은 고민,다른 시대를 산 여성들이 말하는 #MeToo 혁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