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신축 육교 붕괴... 최소 4명 사망

마이애미에서 신축공사 중인 육교의 상판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Image copyright Twitter
이미지 캡션 마이애미에서 신축공사 중인 육교의 상판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육교가 무너져 최소 4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쳤다.

마이애미의 '플로리다 국제대학교'(FIU) 인근에 지난 10일(현지시간) 설치된 이 육교는 15일 오후 무너져 왕복 8차선 도로를 덮쳤다.

붕괴된 육교 밑에 갇힌 사람이 몇 명이 되는지 아직까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지금까지 수색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마이애미데이드 소방국장 데이브 다우니는 "4명의 사망자가 확인됐다"며 "수색작업은 밤새 계속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켄달지역병원에서 최소 10명이 이 사고로 치료받고 있고 이 중 2명은 위중하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마이애미데이드 소방국의 폴 에스토피안은 "무너진 육교를 뚫어 구멍을 만드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비명 소리'

붕괴된 육교는 총 길이 53m, 무게 950t의 신축 다리로, 학교 측의 설명에 따르면 6시간 만에 설치됐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육교에 깔린 차량

지역 주민들은 현지 언론에 육교는 1시 30분께 무너졌다고 말했다. 한 목격자는 ABC뉴스에 "차량에 갇힌 사람들의 비명 소리가 섬뜩했다"고 전했다.

티오나 페이지는 "밖을 모두 온통 먼지였다"며 "순간 다리가 무너진 걸 알았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인 드매니 리드는 CBS뉴스에 "갑자기 '쿵'하는 소리가 나서 밖을 봤다. '뭐가 무너졌나'하고 보니 다리였다"며 "초현실적이었고 정말 무서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모두가 원했던 그 다리

내년 개장 예정이었던 이 육교는 FIU 캠퍼스와 학생들이 거주하는 스위트워터 지역을 잇는다. 학생들과 FIU 교직원들은 등·하교 시 극심한 교통체증 때문에 육교 건설을 오랫동안 요구해 왔다.

지난해 8월에는 한 학생이 복잡한 도로를 건너다 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따라서 학교는 육교 건설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육교는 연방정부로부터 1420만 달러(약 150억 원) 정도 지원을 받아 건설중이었다.

처음으로 보행자 육교가 건설됐다. 우리 학교는 '다리'를 짓고 학생 안전을 최우선에 둔다. 육교 건설은 우리 이러한 미션을 아름답게 완성시켜준다. -마크 B. 로젠버그 FIU 총장

육교 건설에 참여한 MCM건설사도 트위터를 통해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건설에 참여한 또 다른 회사는 FIGG건설사다. 이 두 회사 모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축하 분위기도 잠시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 역시 트위터를 통해 학교와 지역 주민들을 위로했다.

FIU 대학과 지역의 친구들에게, 무거운 마음으로 당신들을 생각하고 있다는 말을 전한다

스위트워터 시장인 올란도 로페즈는 "불과 지난주 우리는 육교 건설을 축하했는데, 이런 참담한 사고가 났다"며 주민들을 위로했고,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도 사고 당일 현장을 찾아 상황을 보고 받았다.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마음이 아프다"고 썼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연방 정부가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