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장애를 나타낼 수 있는 이모지가 필요하다

A prosthetic arm, a wheelchair user, a ear with a hearing aid emojis Image copyright Apple/Unicode

애플이 장애를 표현할 수 있는 '이모지(emoji)'를 도입하려고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유니코드 컨소시엄에 제출한 제안서에 따르면 새로운 이모지에는 시각장애인 안내견, 휠체어, 보철물 등이 포함됐다. 유니코드 컨소시엄은 이모지의 추가, 수정 및 삭제를 결정하는 비영리 기관이다.

애플은 제안서에서 현존하는 이모지의 극히 일부만이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삶의 경험을 나타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의 삶의 경험을 담은 이모지를 추가하는 것은 장애를 비롯해 다양성을 포용하는 문화를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애플이 유니코드에 휠체어에 탄 사람, 장애인 도우미견, 보철 팔 등 장애 관련 이모지 제안서를 제출했다. 승인을 받는다면 내년부터 사용 가능할 것이다.

애플은 또 이런 이모지를 추가하는 것이 장애인 뿐만 아니라 모든 이용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총 13개의 이모지를 제안했다.

  • 시각장애인 안내견
  • 지팡이를 사용해 걷는 남성과 여성
  • 청각장애를 갖고 있다는 것을 수화로 표현한 남성과 여성
  • 보청기를 착용한 귀
  • 기계 및 수동 휠체어에 탄 남성과 여성
  • 장애인 도우미견 (보이지 않는 장애를 가진 이들을 돕기 위해 훈련 받은 개)
  • 보철 팔
  • 보철 다리

애플은 이번에 제안한 이모지가 모든 종류의 장애를 담아내지는 못했다면서, 이번 시도가 이모지계에서 다양성을 보다 잘 표현하기 위한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애플은 2017년 '세계 이모지의 날'을 맞아 모유 수유하는 여성 및 히잡을 쓴 여성 등을 표현한 새로운 이모지를 공개한 바 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