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는 커피 컵에 '암 유발 경고'를 붙일까?

아크릴아마이드는 원두 로스팅 과정에서 생성된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아크릴아마이드는 원두 로스팅 과정에서 생성된다

스타벅스를 비롯한 유명 커피회사들이 커피 컵에 '암 경고 경고문'을 붙여야 한다는 미국 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고등법원 엘리우 버를 판사는 29일(현지시간) 스타벅스와 90여 개 커피회사들이 원두 로스팅 과정에서 생성되는 물질의 위험성을 경고하지 않았다고 판결했다.

이 소송을 제기한 캘리포니아 소재 독성물질 교육조사위원회(CERT)가 주목한 물질은 '아크릴아마이드'이다. 원고는 이 물질이 주법에 의하면 발암물질이기 때문에 경고문이 부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버를 판사는 커피회사들은 커피가 건강에 유익하다는 걸 증명하지 못했으므로, 이 주법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판단했다.

스타벅스와 던킨도너츠, 그린마운틴 커피 로스터스, J.M 스무커 컴퍼니, 크래프 푸즈 글로벌 등의 피고 측은 4월 10일까지 항소할 수 있다.

'아크릴아마이드'는 얼마나 위험한가?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오랜 시간 고온에서 로스팅하거나, 굽거나 튀길 때 생성된다.

동물 실험에 따르면 '아크릴아마이드'가 종양을 유발했다. 사람의 경우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거다.

과학자들은 '아크릴아마이드'가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최소한의 양과 사람의 하루 섭취량의 차이가 1만 이상이 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영국과 유럽연합(EU)의 보건 전문가들에 따르면 성인의 경우 이 차이가 425, 어린아이의 경우 50밖에 되지 않는다.

미국커피협회(NCA)는 성명을 통해 업계 차원의 항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커피 컵에 암 유발 경고문을 부착하는 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미국 정부의 음식물 관련 규정에 보면 커피가 건강한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나와 있다"라고 주장했다.

소송은 CERT가 2010년에 냈으며, 원고 측은 커피회사들이 2002년부터 캘리포니아에서 커피를 마셔 '아크릴아마이드'의 위험성에 노출된 사람 1명당 2천500달러 (약 265만원)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부 커피회사들은 이미 경고문을 부착하기 시작했거나, 합의를 본 거로 알려졌다.

Image copyright AFP

최근 커피가 건강에 좋다는 판단이 잇따랐다. 2016년에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커피를 잠재적인 '발암 물질' 명단에서 뺐다.

지난해에는 10개의 유럽국가에서 50만 명을 조사해보니 하루에 3잔의 커피를 마시면 건강에 좋은 영향이 있었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반해 커피가 우리 몸을 보호한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가 부족하다는 반대 의견도 있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