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본사서 총격 사건: 최소 3명 부상, 용의자 사망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Armed police were seen entering YouTube headquarters

미국 유튜브 본사 건물에서 3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3명이 다쳤다.

용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다.

부상자는 36살의 남성 한 명과 각각 32살과 27살인 여성 두 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남성은 현재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군중들이 혼잡스럽게 대피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 유튜브 직원은 자신이 다리에 총상을 입은 여성에 임시방편으로 고무끈으로 구조대가 오기 전까지 다리를 지혈하며 응급처치를 했다고 말했다.

유튜브의 모기업 구글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 '회사는 수사당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으며 총격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Image copyright TWITTER/@ERINJEANC/via REUTERS

유튜브 본사에는 17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한다.

지역 방송은 사고 이후 직원들이 두 손을 머리 위로 들고 건물을 대피하는 모습과 줄을 서 일제히 검문받는 장면을 방송했다.

헬기 촬영 화면은 본사의 유리문이 깨져 파편들이 바닥에 흩어져 있는 장면도 보여줬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Police chief Ed Barberini said his officers found a "chaotic" scene

발베리니 경찰서장은 도착 당시 현장에서 총상을 입은 피해자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몇 분 후 자신을 쏜 것으로 보이는 한 여성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나머지 두 명의 피해자 역시 곧 발견됐다.

Image copyright Reuters

유튜브의 제품 개발 책임자인 토드 셔르먼은 트위터를 통해 '미팅을 위해 앉아있었는데 사람들이 뛰어가며 바닥이 흔들렸다. 처음에는 지진인 줄 알았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른 직원 바딤 로브르식은 트위터에 '사무실에서 바리케이드를 치고 대피해있다'고 밝혔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역시 트위터에 사건을 언급하며 관계자들에게 "관련된 모든 사람을 생각하고 기도하고 있다"면서 "지금 현장에 있는 경이로운 경찰관과 긴급 구호 요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