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청문회 영상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이 가짜 뉴스, 외부의 대선 개입, 혐오 발언 그리고 개인 정보 악용 등에 충분히 대응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