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더: 데이팅 앱에서 '지루한' 사람이 더 인기가 많은 이유

틴더 영국 사용자 중 가장 매칭률이 높았던 30명의 공통점은 '평범함'이었다 Image copyright Cosmopolitan
이미지 캡션 틴더 영국 사용자 중 가장 매칭률이 높았던 30명의 공통점은 '평범함'이었다

데이팅 앱 '틴더'가 영국 내 가장 매칭확률이 높았던 사용자 30명의 프로필을 공개했다

지난해 틴더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이었을까?

재치있는 본인 소개, 근사한 첫 마디, 무궁무진한 데이트 아이디어들이 그들의 인기요인이었을까?

틴더는 아니라고 말한다.

물론 30명 모두 (예상하다시피) 외모가 준수하지만, 그리 화려한 달변가들은 아니었다고 한다.

'안녕하세요' 또는 적당한 '움짤'로 대화를 시작하는 이들의 가장 큰 공통점은 놀라울 정도로 '평범'하다는 것이다.

영국에서만 수백만 명 이상이 사용하는 틴더에서 가장 인기가 있던 이들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프로필 사진이 '지루'할수록 공감하기 쉽죠. 무의식적으로 더 안전하다고 느낍니다. 인터넷에는 워낙 이상한 사람들이 많으니까요. 소셜미디어나 데이팅 앱에서 정말 이상한 사람을 만난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 있지 않을까요?"라고 데이트 전문가 페르시아 라슨은 말한다.

"현실에서는 독특함이 카리스마로 느껴질 수 있지만, 온라인에서는 상대방의 경계심만 높이죠"

평범해야 유리하다는 조언 외에 데이팅 앱 사용자 상위 30명이 전하는 팁을 모아봤다.

'처음 말 걸때는 튀지 않게'

34세의 데이비드는 '처음 뵙겠습니다'라고 말을 걸고 23세의 대니는 '반갑습니다'가 첫 인사말이라고 한다.

26세의 또 다른 데이비드는 가장 성공 확률이 높았던 인사말이 "안녕하세요:)"였다고 한다.

Image copyright Cosmopolitan / Antonio Petronzio
이미지 캡션 데이비드와 대니의 틴더 프로필 사진

한편 34세의 파블로는 '어디서 오셨어요?'로 대화를 시작한다고 한다. 누구든 흔쾌히 대답할 수 있는 질문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데이트 전문가 페르시아 라슨은 평범한 인사말이 온라인 데이트 사용자를 안심시킨다고 전했다.

"제 전 애인들은 대부분 카리스마가 있거나 굉장히 독특했죠. 하지만 그들은 제가 현실에서 이미 알고 있던 사람들이어서 괜찮았어요."

"온라인에선 상대를 충분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지루할지언정 평범한 게 더 마음이 놓이죠"

그는 화려한 미사여구보다 간단한 인사말이 훨씬 효과 있다고 전한다.

'오히려 먼저 말을 걸지 않는 것도 하나의 방법'

22세의 로빈은 "전 항상 남성이 먼저 말하도록 해요. 그게 더 신사 같거든요"라고 말한다.

24세의 에이미 역시 "전 절대 먼저 말을 하지 않아요"라고 전한다.

Image copyright Cosmopolitan/Antonio Petronzio
이미지 캡션 에이미는 매칭이 되어도 먼저 말을 걸지 않는다고 한다

하지만 이 전략을 사용하는 건 여성뿐 아니라 남성도 마찬가지다.

24세의 시아란은 "전 거의 말을 먼저 걸지 않아요. 거절당하는 것이 두렵기 때문이죠."라고 말한다.

페르시아는 이 방법이 가장 전통적인 '밀당 전략'이라고 말한다. 너무 쉬워보이지 않으면서 신비주의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움짤을 보내라'

가장 매칭확률이 높았던 사용자 30명의 또 다른 공통점은 첫인사를 말 대신 '움짤'로 한다는 것이었다.

Image copyright Cosmopolitan/Antonio Petronzio
이미지 캡션 벡스와 레베카는 말 대신 '움짤'을 보낸다고 한다

20세의 벡스는 "딱히 할 말이 떠오르지 않을 경우 재밌는 '움짤' 등을 보내죠"라고 말했다.

페르시아는 움짤이 적당히 재밌어 보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한다.

"안전하죠. 물론 어떤 움짤을 보내냐에 따라 다르지만, 이상한 사람으로 보이지 않으면서 유머 감각을 드러내는 데 도움이 됩니다"

'적당히 뛰어난 외모, 하지만 너무 뛰어나선 안된다'

페르시아는 리스트에 있는 30명 모두 외모가 뛰어나지만 결코 '넘사벽'은 아니라고 한다.

Image copyright Cosmopolitan/Antonio Petronzio
이미지 캡션 이미와 존은 외모가 뛰어나되 '너무 뛰어난' 사람은 부담스럽다고 말한다

"지나치게 훌륭한 외모는 오히려 방해되죠. '나랑은 아예 차원이 달라'라고 느낄 수 있기 때문이죠"

"사람들은 대부분 매력 있지만 지나치게 압도하진 않는 사람과 만나고 싶어 해요"

"외모가 뛰어난 것과 차원이 다른 외모는 다르죠. 사람들은 외모가 뛰어나도 자신의 '리그' 안에 있는 사람과 만나고 싶어 합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