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화학공격 의혹 2주 만에 조사단 현장 방문

두마의 어린이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두마의 어린이들

국제기구 소속 조사단이 화학무기 공격 의혹이 제기된 시리아 도시 두마에 도착했다.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는 21일(현지시간) 조사단이 두마에 도착해 분석 시료를 채취했다고 발표했다. 두마는 수도인 다마스쿠스 동쪽에 있는 도시다.

지난 7일, 두마에서 화학무기로 의심되는 공격으로 주민 40∼100명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진 지 2주 만이다. 이후 그 배후에 시리아 정부가 있다고 주장하는 서방과 러시아 간의 긴장이 고조됐다.

결국 14일 미국과 영국, 프랑스 연합군이 화학무기 관련 시설 3곳에 대한 공습을 감행했다. 시리아와 시리아의 군사적 동맹국 러시아는 화학무기 사용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두마는 옛 반군 지역으로 현재 시리아와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다.

조사는 어떻게 이뤄졌나?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따르면 9명으로 구성된 조사단은 지난 7일 폭격당한 것으로 의심되는 두 곳 중 한 곳을 방문했다.

수집한 시료는 OPCW 본부가 있는 헤이그 근처의 레이스베이크에 있는 OPCW가 지정한 분석실로 보내질 예정이다.

OPCW는 조사단이 시료뿐 아니라 다른 '물질'도 수집했다고 했지만 상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한편 ITV의 기자가 조사단이 다마스쿠스로 돌아오는 것을 촬영해 SNS에 올렸다.

OPCW 호송대가 화학공격을 조사하기 위해 두마를 방문한 후 다마스쿠스로 돌아오고 있다.

조사단은 14일 다마스쿠스에 도착했지만 일주일간 두마의 현장에 진입하지 못했다.

18일 두마에 갈 예정이었지만 하루 전날 사전에 안전을 점검하려 두마에 진입한 유엔 보안팀을 향해 총격이 벌어져 또 지연됐다.

서방 국가들은 그사이 화학무기 공격을 증명할 수 있는 증거가 조작됐을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OPCW 본부가 있는 헤이그에 조사단이 착용하는 장비가 전시되어 있다

하지만 영국 리즈대학의 알래스태어 해이 환경 독성학 교수는 AFP에 시간이 지났어도 독성 화학물질의 주요 흔적은 환경과 피해자들의 몸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린과 같은 신경작용제는 사용된 후 수주가 지나도 환경에 남는다"며 "특히 무기가 쓰인 곳 가까운데 시료를 채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부검에서 채취한 시료도 필요하다며 신경작용제는 인체의 다양한 장기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무엇이 조사를 지연시켰나?

러시아군과 시리아 정부군이 두마 지역의 반군을 몰아내기 위해 공격을 강화하며 최근 두마에 대한 공습이 잦았고, 이로 인해 그 어떤 국제기구 조사단의 진입도 쉽지 않았다.

반군은 지난 7일 공격 이후 러시아군과 협의로 철수했다. 일각에서는 반군의 철수가 화학무기 사용의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외신기자들은 두마에서의 취재를 계속해왔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두마 지역에서 취재하는 기자들이 공습을 피하는 터널

미국과 영국, 프랑스는 그들의 정보수집과 증거를 인용하며 염소가스와 같은 신경작용제가 지난 7일 공격에 사용됐다고 주장해왔다. 유엔(UN)과 OPCW도 시리아는 내전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한 적이 있음을 강조했다.

반면 시리아 정부와 러시아는 화학무기 사용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BBC에 화학무기 사용의 증거는 언론에만 있지 않냐고 반문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나아가 두마 진입에 신속하지 못했다며 OPCW를 비난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