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의 교통사고 위문' 신속하게 보도한 까닭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발생한 교통사고로 중국인 관광객 32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평양에 있는 중국대사관을 방문해 위문의 뜻을 밝혔다고 24일 보도했다 Image copyright AFP PHOTO / KCNA VIA KNS
이미지 캡션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발생한 교통사고로 중국인 관광객 32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평양에 있는 중국대사관을 방문해 위문의 뜻을 밝혔다고 24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24일 자 1면에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 관광객 교통사고 부상자들이 입원한 병원을 찾아 위로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또 임기 중 처음으로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을 찾아 유감과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고도 보도했다.

이는 지난 22일 황해북도에서 중국인을 태운 버스가 전복돼 북한 주민 4명을 비롯해 중국인 30여 명이 사망하고 중국인 2명이 중상을 입은 교통사고와 관련된 소식이다.

이 신문은 이 사고 관련해 자세한 사고 원인이나 내막을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나 북한 매체가 사건 사고를, 그것도 1면으로 다룬 경우는 매우 드물었다. 김 위원장이 리진쥔(李進軍) 북한 주재 중국대사를 만나고 병원을 찾아 부상자를 위문하는 사진 4장도 함께 실렸다.

Image copyright KCNA
이미지 캡션 김 위원장이 리진쥔(李進軍) 북한 주재 중국대사를 만나고 병원을 찾아 부상자를 위문하는 사진 4장도 함께 실렸다

북-중 관계 개선 상황, 내외적으로 피력

노동신문이 김 위원장의 행보를 신속하게 보도한 이유는 중국과의 관계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새벽 6시 30분'이라는 구체적 시간도 언급하며 새벽부터 최고지도자 차원에서 성의를 다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 동지께서 그처럼 바쁘신 속에서도 이른 새벽에 친히 대사관을 찾으시여 진심으로 되는 애도와 위문을 표하신데 대하여 깊은 감동을 금할 수 없다'는 중국 대사의 반응도 싣기도 했다.

북한대학원 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이 보도가 "상당히 이례적"이라며 "큰 틀에서는 김 위원장 방중 이후 혈맹 관계 재확인하고 이를 세상에 알리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북한 주민들에게도 북한과 중국 관계가 좋아지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라고도 전했다.

Image copyright AFP PHOTO/KCNA VIA KNS
이미지 캡션 북한대학원 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이 보도가 '상당히 이례적'이라며 "큰 틀에서는 김 위원장 방중 이후 혈맹 관계 재확인하고 이를 세상에 알리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 = 보통국가'라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행보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북한 정권은 북한이 보통국가임을 내세워왔다. 기존에 등장하지 않던 퍼스트레이디가 회담 자리에 동반하기도 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리설주를 '부인, '리설주 동지'라고 소개하기도 했고 지난달 김정은 부부의 중국 방문 때는 김정은=리설주의 행보 하나하나가 북한 매체에 의해 보도되기도 했다. 이런 측면에서 노동신문의 사건·사고 소식은 '보통국가'로 보이고 싶어 하는 북한 김정은 정권의 셈법을 보여준다.

도로교통공단- 강원대 산학협력단이 지난 3월 발표한 '통일 대비 교통안전교육 연구 및 공단 미래사업 발굴'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당 기관지라는 특성상 북한 내 교통사고 같은 부정적 기사를 일절 싣지 않고, 한국이나 일본, 미국 등 다른 국가의 교통사고를 비난 목적으로 과장해 보도하면서 내부의 교통사고 문제를 축소'해왔다.

이런 의미에서 이번 노동신문의 보도는 '김정은의 위로' 측면이 강조되기는 했지만, 북한 내 대형 교통사고 소식이 다뤄졌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인 경우라고 볼 수 있다.

노동신문은 북한의 학습서…. 이 소식도 북 주민에게 전달됐을 것

이런 노동신문의 보도는 북한 주민에게 바로 전해졌을 것으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북한 주민들에게는 '생활 학습지'와도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양무진 교수는 "노동신문의 부수가 어느 정도인지는 알려진 바 없다."면서 "신문을 직접 읽지 않더라도 노동신문의 주요 내용, 특히 최고지도자 동정은 북한 생활 총화의 주요 내용이기에 북한 주민들에게 이 내용도 아마 전달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