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내일 오전 9시 30분 첫 만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26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Image copyright News 1
이미지 캡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26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남-북 정상 27일 오전 9시 30에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9시 30분경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첫 만남을 갖는다.

김 위원장은 차량으로 이동 후 군사분계선을 걸어서 넘어 문 대통령을 만나며, 9시 40분경 자유의 집과 평화의 집 사이, 판문점 광장으로 함께 이동해 이곳에서 의장대 사열을 포함한 공식 환영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두 정상은 회담장인 남측 평화의 집으로 이동 접견실에서 환담을 한 뒤 10시 30부터 2층 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한다.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세부 일정을 발표했다. 임 실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Image copyright 청와대
이미지 캡션 27일 정상회담이 열릴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장

양측 별도의 오찬

오전 정상회담이 끝난 뒤 양측은 별도의 오찬과 휴식을 갖는다.

이때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은 군사분계선을 넘어간 뒤 다시 돌아올 것이고 임 위원장은 밝혔다.

합의문은 오후에 작성

오후에는 남북 정상이 공동 기념식수가 준비돼 있다. 장소는 지난 1998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소 떼를 몰고 방북했던 군사분계선 인근의 '소 떼 길'이라고, 준비위원회는 밝혔다.

양측 정상은 기념 식수를 마치고 군사 분계선을 따라 함께 산책할 계획이며, 산책을 마친 후에는 다시 평화의 집으로 이동해 회담을 이어간다.

오후 회담 뒤엔 합의문 서명과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발표 형식과 장소는 합의 내용에 추후 결정 될 예정이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최근 남북관계의 급진전은 북한에 대한 관심을 증대시켰으나 한국 청년들에겐 통일을 생각할 여력이 없다.

리설주 참여 여부는 아직

오후 6시 30분부터는 양측 대표단이 참석하는 환영 만찬이 회담장 3층 식당에서 열린다. 만찬 뒤엔 평화의 집 앞에서 환송행사를 끝으로 모든 공식 일정이 마무리 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의 참석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아직 협의가 완료되지 않아 이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며 "저희로서는 오후에 혹은 만찬에 참석할 수 있기를 많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측 공식 수행원 명단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 휘-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수용-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

리선권- 조국 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