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김 '원점으로 돌아가지 말자,' 문 '통큰 합의 이루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군사분계선을 함께 넘었다 Image copyright Inter-Korean Summit Press Corps
이미지 캡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군사분계선을 함께 넘었다

27일 남북 정상의 만남은 전 세계로 생중계됐다.

앞서 2000년, 2007년 두 차례 정상회담이 중계되지 않은 것과 비교해 이례적이다.

북한은 한국 측의 생중계 제안을 흔쾌히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날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도 공개했다.

또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만찬을 위해 평양에서 직접 '평양냉면'을 가지고 왔다고 말하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Image copyright 뉴스1/한국공동사진기자단
이미지 캡션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 중 '평양냉면'을 언급하기도 했다

먼저 발언한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 오기까지 11년이 넘게 걸렸다"며 "군사분계선을 넘어서면서 보니 분리선이 사람이 넘기 힘든 높이로 막힌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오기 힘들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잃어버린 11년이 아깝지 않도록 수시로 만나서 문제를 풀어나가자"며 정상회담의 정례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자주 만나자'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못다 한 이야기를 충분히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전 세계의 기대가 크다"고 강조하며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세계의 모든 사람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날 10시 15분부터 11시 55분까지 100분간 회담을 비공개로 진행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Image copyright Inter-Korean Summit Press Corps
이미지 캡션 27일 김정은 위원장이 방명록을 작성하기 전 북측 경호원들이 검색하고 있다

'발 뻗고 자겠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우리 때문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참석하시느라 새벽잠을 많이 설쳤다는데, 새벽에 일어나는 게 습관이 되셨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는 그동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마다 한국 정부가 긴급 안보회의를 소집한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께서 우리 특사단이 갔을 때 선제적으로 말씀을 주셔서 앞으로 발 뻗고 자겠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날 판문점에서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고 북측 땅을 밟기도 했다.

판문점에서 문 대통령이 악수하며 "남측으로 오시는데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나"라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그럼 지금 넘어가 보자"라면서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고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덕분에 양측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함께 오가며 북측에서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고려대 북한학과 임재천 교수는 이날 북한이 회담을 생중계하기로 한 것은 판문점이란 장소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임 교수는 앞서 평양에서 열린 두 차례 정상회담보다 "판문점이란 장소가 평화 부분에서 호소하기 좋다"며 또 "눈으로 쉽게 볼 수 있는 장소이기 때문에 만나서 악수하고, (분계선을) 오가는 극적인 장면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