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판문점 선언' 보도...'완전한 비핵화' 명시

4월28일자 노동신문 1면 Image copyright 노동신문
이미지 캡션 4월28일자 노동신문 1면

2018 남북정상회담이 하루 지난 28일 북한 관영매체가 '판문점 선언'을 비중있게 다루며 비핵화 의지를 공식화했다.

앞서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정상회담을 갖고 그 결과를 담은 판문점 선언에 서명했다. 양 정상은 선언에 서명하고 남측 평화의 집에서 선언 내용을 생중계로 공동 발표했다.

24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이날 오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게재했다.

선언문에는 "북과 남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없는 조선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라는 문구가 포함되어 있다. 또 "북과 남은 북측이 취하고 있는 주동적인 조치들이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단히 의의있고 중대한 조치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 각기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라는 문구도 있다.

전문 가운데 한국과 북한 양국에서 다르게 사용하는 단어의 표현만 바뀌었을 뿐 내용은 전날 발표된 선언문과 동일하다.

북한이 보도를 통해 비핵화 의지를 공식화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Image copyright 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이미지 캡션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마술공연을 관람 하고 있다

한편 북한 노동당의 기관지 노동신문도 4월 28일자의 1면 전면을 정상회담 관련 내용으로 장식했다.

노동신문은 정상회담을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놓은 력(역)사적인 만남'이라고 칭하며 두 정상이 악수하는 모습을 비롯해 회담 장면을 담은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앞서 노동신문은 4월 초 열린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도 1면에 보도한 바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공연장에 깜짝 등장한 점을 감안하더라도 한국의 대중음악인들이 북한 관영매체 1면에 등장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

다만 노동신문은 공연 소식을 전하는 기사에서 구체적인 가수의 이름이나 곡명을 밝히지는 않았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