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회담, 지금 안 열리면 아마 다음번에'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논의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논의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원하는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북미회담을 하지 않을 수 있다며 "지금 안 열리면 회담은 다음에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의 '조건부' 연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단독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미국의 요구사항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비핵화는 꼭 이루어져야 한다"고 발언했다.

다만 북한의 비핵화 방식에 대해서는 "일괄타결을 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핵포기를 강요할 경우 6월 12일로 예정돼 있는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북미회담의 주요쟁점은 비핵화다. 실제 비핵화는 어떻게 이뤄질까?

트럼프의 발언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우리가 바라는 특정한 조건이 있으며, 충족되지 않을 경우 (북미 정상회담) 미팅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달 중국을 방문 후 태도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방식에 대해 단계적 해결이 아닌 일괄타결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별도로 기자회견을 갖고, 예정대로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양국 정상은 이날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통역만 배석한 채 20분간 단독회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과 정상회담 개최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남과 북이 올해 안에 추진키로 합의한 종전선언을 북미 정상회담 이후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북한의 태도 변화

북한은 애초 23~25일 함경북도 풍계리의 핵 실험장을 공개 폐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을 포함해 해외 언론사들을 초청했지만, 최근 판문점을 통해 제출한 한국 취재진의 명단 접수를 거부하며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또 앞서 지난 16일 예정됐던 남북 간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난한 맥스 썬더 한미연합군사 훈련의 종료일인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가 재개될 것으로 관측했다"고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