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입장변화, '북미정상회담 예정대로 할 수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5월에 만나겠다고 밝혔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수 있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상에 북미정상회담 회담 재개 가능성을 또 다시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정상회담 재개를 두고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개최일을 연장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계속해서 문제를 풀어나갈 의사를 밝힌 북한의 입장에 대해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이자 "아주 좋은 소식"이라며 트위터를 통해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우리는 그것이 어디로 이어질지 곧 보게 될 것"이라며 "오래 지속하는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후 군사관학교 졸업식으로 향하기 전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도 "어떤 일이 벌어질지 두고 볼 것"이라며 "어쩌면 그것은 12일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내놓은 담화는 매우 좋았다"며 "현재 그들(북한)과 대화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미국은 "단지 정치적 쇼에 불과한 회담을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회담이 6월 12일 열려도 미국은 준비돼 있고, 7월 12일 열려도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다시 대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아쉽게도 북한이 보여준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개심에 근거해, 회담을 현시점에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김계관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다"며 회담 재개 의사를 전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