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최선희 등... 비핵화 사전협상을 움직이는 4인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전 주한 미국대사)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전 주한 미국대사)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6·12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회담 미국 측 대표로 참석한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만났다.

이 사전협상이 북미정상회담의 성패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성김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예전부터 알던 관계로 밝혀져 주목을 받고 있다.

성 김과 최선희, 그리고 지난 10일 미국 마이크 폼페오 장관의 방북에 동행한 앤드류 김 등 비핵화 사전 물밑협상을 움직이는 4인은 어떤 사람들일까?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전 주한 미국대사)

성 김 대사가 6·12 북미정상회담 의제조율을 위한 실무회담에 미국 측 대표로 참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언론은 '돌아온 성 김' 등의 헤드라인으로 그의 '해결사' 면모를 집중 조명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성 김은 서울에서 태어났다. 1970년대 미국에 이민한 뒤 펜실베이니아 대학을 졸업하고 로욜라 로스쿨과 런던 정경대(LSE)에서 법학석사 학위를 받아 로스앤젤레스에서 검사로 일했다.

1988년 외교관으로 이직해 홍콩과 일본, 말레이시아에서 근무한 뒤 2002년부터 2006년까지 주한 미 대사관에서 정무참사관으로 근무했고 2006년부터 2008년까지는 국무부 한국과장으로 일했다.

성 김 대사가 북핵 협상에 관여한 건 2000년대 중반부터 6자회담 특사가 된 이후부터다.

이후 2011년 11월부터 3년간 주한 미국 대사로 활동했고, 2014년 10월에는 북한 핵 문제를 총괄하는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한·일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에 임명됐다.

최선희 북한 외무 부상과는 비핵화를 논의하는 6자회담을 통해 만난 바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 부상

이날 성 김 대사를 만난 것으로 전해지는 최선희 북한 외무 부상은 북한 내 몇 안 되는 여성 외교 '실세' 중 하나다.

김일성의 최측근이었다는 최영림 총리의 수양딸로 알려진 그는 1964년생으로 오스트리아와 몰타, 중국 등에서 유학 생활을 했으며, 평양외국어대학에서 수학한 것으로 전해진다.

뛰어난 외국어 실력으로 1980년대부터 북한 외무성에 근무해 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2003년 8월부터 2008년 12월까지 열린 6자회담에서 북측 수석대표 통역을 맡았다.

외무성 북미국장으로 북미 간 물밑 접촉을 담당했었고 최근 부상으로 전격 승진했다고 북한 매체가 지난 3월 보도했다.

북한은 24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명의의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와 마주 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라고 북미정상회담 불참 가능성을 거론했다.

나아가 펜스 부통령이 지난 21일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무지몽매한 소리"이고 펜스는 "정치적으로 아둔한 얼뜨기"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앤드류 김, 코리아미션센터(KMC) 센터장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난 자리. 폼페오 오른쪽에 배석한 앤드류 김

앤드류 김은 지난 9일 평양을 방문한 폼페오 장관이 김 위원장과 두 번째 접견할 때 폼페오 장관 옆에 배석했다. 이 사실은 북측이 공개한 사진을 통해 알려졌다.

성 김 대사와 마찬가지로 앤드류 김 센터장도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CIA의 방콕과 베이징 지국 등을 거쳐 한국 CIA 지부장을 지낸 후 은퇴한 거로 알려진다.

은퇴 후 사업을 준비 중이었지만 지난해 5월 북한 정보 수집과 대북 공작 업무를 하는 코리아미션센터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CIA 내에 창설되면서 센터장으로 복귀했다고 전해진다.

한국 정부 고위관계자는 지난 15일 한국기자들에게 폼페오가 지금 국무장관으로서 남북문제를 해결하는 데 핵심역할을 하도록 한 게 앤드류 김"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앤드류 김은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때 북한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을 만나 3월 있었던 폼페오 국무장관과 북한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의 회담을 성사시켰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Image copyright Andrew Wong
이미지 캡션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시작된 남북관계의 해빙무드와 6·12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진척에 제동을 건 것은 지난 16일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문이었다.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다. 다가오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특히 '리비아식 비핵화'를 주장해 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사이비 우국지사'로 부르며 미국을 자극했다.

중앙일보는 '악마는 김계관에 있다'는 헤드라인의 기사에서 2000년대 중·후반까지 북·미 협상을 이끌었던 김계관(75)이 미국에 주의할 인물이라고 했다. 2010년 9월 외무성 부상에서 물러나 협상 무대 뒤로 사라진 듯했던 그가 담화문을 낸 것이 미국 측 협상 대표들에게는 돌아온 악몽일 수 있다는 것이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