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Air employees speak up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대한항공: 직원들,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에게 할 말 있다'

7번. 대한항공 회장 부인이자 일우재단 이명희 이사장이 상습폭행 건으로 검찰에 출두하면서 '죄송하다'고 말한 횟수다.

6번. 물컵 투척 사건으로 취재진 앞에 선 딸 조현민 전 전무가 눈물까지 글썽이며 '죄송하다'고 말한 횟수다.

땅콩회항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도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취재진 앞에서 '죄송하다'며 90도로 허리를 숙였다.

조양호 회장 역시 사과문을 발표했다.

대한항공 조 씨 일가의 이런 '사과'를 대한항공 직원들은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땅콩회항 사건 이후, 그들은 박창진 전 사무장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대한항공 부기장, 승무원, 사무직 출신 5인이 BBC 코리아 카메라 앞에 서서 입을 열었다.

다양한 직종의 대한항공 현직 직원들이 카메라 앞에 동시에 선 것은 처음이다.

기획 및 인터뷰: 김효정

촬영 및 편집: 최정민

관련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