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밀림 실종 한국 여성, 6일 만에 구조

밀림에서 실종됐다 극적으로 구조된 A씨

사진 출처, Queensland Police

사진 설명,

밀림에서 실종됐다 극적으로 구조된 A씨

한국 여성 여행객이 호주 밀림에서 실종됐다가 6일 만에 현지 비상구조팀에 의해 구조됐다.

발견 당시 이 여성은 탈수 증상을 보였지만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A씨는 열대지역 퀸즐랜드 털리 근처 타이슨 산을 오르다가 미끄러져 깊은 계곡으로 굴렀다.

잠시 의식을 잃었지만 A씨는 정신을 차린 후 폭포 근처에서 며칠간 음식없이 버텼다.

그의 친구들은 A씨가 5일간 연락이 닿지 않고 배낭여행객 숙박 시설로 돌아오지 않자 지난 6일 실종신고를 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A씨가 산 정상으로 올라가 넘어지기 전에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A씨는 7일 오전 군경 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사진 설명,

A씨가 실종됐었던 호주 북동쪽 지역 털리(표시)

퀸즐랜드 비행 구급대원 한나 갈케는 호주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A씨가 록키 폭포로 기어가기 전 약 5시간 동안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그는 "구조 여성이 더 이상 이동할 수 없는 상태였으며, 또 돌아갈 방법도 없어서 그 곳에서 수일을 머물렀다"고 덧붙였다.

구조된 A씨는 헬기에 실려진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번 구조는 비명 소리를 들었다는 등산객 신고로 경찰이 일대를 집중 수색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우비를 입고 있어서 체온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갈케 구급대원은 "(발견당시) 몸 컨디션이 정말 좋았고, 큰 부상도 입지 않았다. 상태가 좋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