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공동합의문 서명

북미 정상은 12일(현지시각) 오후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미지 캡션 북미 정상은 12일(현지시각) 오후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12일(현지시각) 비핵화와 관계정상화를 골자로 하는 "굉장히 포괄적"인 내용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서명했다.

이번 공동합의문 서명은 북미회담 업무 오찬을 마친 후 이뤄졌다. 양국 정상은 합의문 내용에 대해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내용은 곧 언론에 공개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이 "매우 중요한 문서를" 서명하는 것이라며 "이 문서는 굉장히 포괄적이고, 오늘 굉장히 필요한 회담을 가졌다. 좋은 관계를 구축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비핵화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이런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언급하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아침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났다. 이번 정상회담은 미국 현직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의 첫 만남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