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급회담: 남북 10여 년 만에 판문점서 장성급회담...'판문점선언' 이행

김도균 남측 수석대표와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

사진 출처, NEWS1

사진 설명,

김도균 남측 수석대표와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

제8차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이 14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렸다.

2007년 12월 이후 무려 10년 6개월 만에 열리는 이번 회담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른 조치다.

판문점선언은 "남과 북은 쌍방 사이에 제기되는 군사적 문제를 지체없이 협의해결하기 위하여 국방부장관회담을 비롯한 군사당국자회담을 자주 개최하며 5월 중에 먼저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기로 하였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사진 출처, NEWS1

남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 황정주 통일부 회담 1과장, 박승기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 등 5명이 참석했다.

북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 엄창남 육군 대좌, 김동길 육군대좌, 오명철 해군대좌, 김광협 육군중좌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남북간 긴장 완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화, 군 수뇌부간 직통 전화 개설, 비무장지대(DMZ) 내 유해발굴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오늘 오후 합의된 내용을 공동보도문 형식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또 양측은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에 따라 18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북체육회담을, 22일 금강산 남북적십자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