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3분정리

Map of Yemen

예멘은 4년 가까이 지속된 내전으로 수 만명의 민간인이 사망했고, 국가의 1/3 가량이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다.

그 결과 대규모 난민이 발생했고, 이 중 500여 명의 예멘인들이 올해 제주도에 난민 신청을 했다.

제주도는 다른 곳에 비해 난민들의 접근이 비교적 쉽다.

2002년부터 관광객 유치를 목적으로 무비자(무사증)제도를 실시하고 있어 일부 국가의 국민 외에는 누구나 비자 없이 입국이 가능하고, 제주 출입국과 외국인청은 늘어나는 제주 내 예멘 난민 신청자들의 취업을 허가하고 있다.

예멘인들은 한국에 잘 적응할 수 있을까?

한국과 마찬가지로 남북전쟁을 겪었던 나라.

'축복받은 아라비아(Eudaimon Arabia)'라고 불렸을 정도로 부유했던 나라.

그러나 최근에는 IS 등이 개입된 내전으로 인해 800여만 명이 아사 위기에 놓일 정도로 위태로운 나라 예멘은 어떤 나라일까?

개요

예멘은 1990년 5월 이전까지만 해도 북예멘과 남예멘으로 나누어진 나라였다.

북예멘은 지금의 터키 지역에 있던 오스만 제국에서 1918년 독립했다.

남예멘은 영국 통치하에 있다가 1967년 소련의 도움을 받아 독립했다.

남예멘과 북예멘은 국경 문제로 잦은 무력 분쟁을 벌이다 20세기 말 소련이 붕괴하고 냉전이 끝나면서 상호 합의 하에 협상에 의한 통일을 이뤘다.

하지만 이후에도 정치적 갈등은 이어졌고 국가는 여러 세력에 의해 분열되어 현재까지도 매우 불안정한 상태에 있다.

현재 예멘에서는 알카에다와 IS 등이 잦은 내전으로 불안해진 치안을 이용해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 남예멘 분리주의자,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군 등도 이 비극적이고도 치열한 싸움에 합세했다.

프로필

예멘 공화국

수도

사나(Sana'a)

인구

약 2,700백만명

면적

536,869㎢

다수 언어

아랍어

다수 종교

이슬람

기대 수명

63살 (남자)

66살 (여자)

화폐단위

예멘 리알 (rial)

지도자

대통령: 압드라부 만수르 하디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만수르 하디는 2012년 반정부 세력 습격으로 상처를 입기도 한 알리 압둘라 살레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다.

살레 전 대통령은 지난 12월 총격으로 사망했다.

혼란 속 정권을 잡은 하디 대통령은 2015년 예멘의 이슬람 시아파 무장 단체 '후티'가 일으킨 반란으로 인해 사임했다.

하지만 이후 그의 고향 아덴으로 탈출해 사임을 번복하고 후티가 일으킨 반란을 쿠데타로 규정하고 비판했다.

모하메드 알리 알-후티가 이끄는 후티 반군은 반란 이후 의회를 해산하고 반군 인사로 구성된 새 의회를 구성했다.

그러나 UN, 미국, 걸프 협력 이사회, 사우디아라비아 등은 새로 구성된 의회의 정당성을 비판하며 여전히 하디를 예멘의 대통령으로 인정하고 있다.

언론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예멘의 언론은 2015년 내전 이후 관련 사건들을 두고 양극화된 시선을 보도하고 있다.

국민들은 주로 TV와 라디오에서 정보를 소비한다.

이 때문에 후티 세력과 하디 정부는 공영 방송 장악을 위해 서로 다투고 있다.

후티 반군 세력은 때때로 인터넷을 차단하기도 한다.

역사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1839 - 영국 남예멘 아덴 통치. 아덴 수에즈 운하 건설과 함께 연료 보급 항구 역할 하며 전략적 요충지로 부상

1918 - 북예멘 오스만 제국에서 독립

1969 - 남예멘 영국에서 독립. 공산주의 세력 국가 장악. 친 소련 정권 수립.

1990 - 예멘 통일

1994 - 남예멘 분리주의자와 정부군 대립하며 내전

2000 - 알카에다 예멘에 거점. 이슬람 성직자 통제와 테러 공격 등으로 세력 확장

2011 - 튀니지에서의 시위가 당시 대통령이었던 살레 대통령을 향한 탄핵 시위로 확장. 살레 대통령 사임. 만수르 하디에게 대통령 권한대행 이행. 이후 2012년 공식 대통령 취임.

2014 - 후티 반군 수도 점거. 내전으로 국가 불안정 가속화. 사우디아라비아 등 외세 개입. 군사 충돌로 대규모 유혈 사태. 대규모 난민 발생.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