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브렉시트 계획은 미국과의 무역거래 죽일 것'

멜라니아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테레사 메이 Image copyright AFP

영국을 방문 중인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 테레사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계획안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계획안을 그대로 추진할 경우 "미국과의 무역거래를 죽일 것(kill the deal)"이라고 말했다.

이어, 메이 총리의 계획안대로라면 미국은 영국과 무역거래를 하는 것이 아니라 EU와 무역거래를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12일(현지시간) 저녁 블레넘 궁전에서 열린 만찬에 참석했다. 이번 인터뷰는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이후 영국으로 떠나기 전인 11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진행됐지만, 만찬이 진행되던 중에 게재된 것으로 알려진다.

영국 총리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대한 공식 입장을 아직 표명하지 않았다.

메이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첫 영국 방문 기간에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를 체결 논의를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브렉시트가 영국과 미국에게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것으로 주장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메이의 브렉시트 계획안에 반발해 사퇴한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이 훌륭한 총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도 말해 이에 대한 논란도 예상된다.

그는 "(지난해) 테러와 관련해선 칸 시장이 정말 일을 못했다고 생각한다"라며 사디크 칸 런던 시장에 대한 비판도 서슴치 않았다.

"내 말을 듣지 않았다"

Image copyright Reuters

트럼프 대통령은 메이가 내놓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EU 관계 청사진에 대해 "국민이 투표한 것과는 매우 다른 내용"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메이 총리에게 브렉시트를 어떻게 할지 얘기했지만 동의하지 않았고 내 말을 듣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EU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것은 "그동안 (EU)가 무역에 있어서 미국을 공정하게 다루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뉴스 분석: 로라 쿤스버그 BBC 정치 에디터

트럼프 대통령은 브렉시트를 통해 영국이 다른 나라와 좋은 무역 관계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특히 이번 영국 방문을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 많은 사전 작업이 있었다. 대통령과 총리가 함께 춤을 추는 모습을 연출한 것도 그 일환이다 .

현재 비난을 받고 있는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계획안을 돕고 싶었다면 이런 발언은 잘못된 방법이다.

12일 열린 만찬에서 메이 총리는 미국인 100만명 이상이 영국 회사에서 일한다며 "영국은 EU를 떠날 준비를 하고 있으며 이는 전례 없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국과 미국에 일자리와 성장을 가져올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할 수 있는 기회"라고 희망적인 발언을 했다.

한편 영국 곳곳에서는 반 트럼프 시위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인 윈필드 하우스와 영국 총리 관저가 있는 다우닝가 등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항의시위가 열렸고 만찬이 열린 블레넘 궁전에는 1천여 명이 모였다. 블레넘 궁전은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의 생가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을 비판하는 시위대

시민운동단체인 '전쟁을 멈춰라(Stop the War)'는 시위 현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인종 문제에 '레킹 볼'이고, 번영과 여성 인권, 그리고 평화와 정의에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레킹 볼'은 건물을 부수기 위해 크레인에 매달고 휘두르는 쇳덩이다.

한편 메이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영국과 미국의 특별경호대의 반테러 훈련을 관람 후, 버킹엄셔의 총리 별장 체커스에서 논의를 이어 간다.

더 많은 시위가 계획된 가운데 영국 당국은 경비를 강화했다.

13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여왕을 만난 후, 개인일정에 들어간다. 영국 북부 스코틀랜드에 위치한 트럼프 대통령 개인 골프장에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