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사시대 베이킹: 가장 오래된 빵 레시피를 알려드립니다

선사시대인은 빵을 만들 때 식물 종자를 빻아서 넣었다 Image copyright Alexis Pantos
이미지 캡션 선사시대인은 빵을 만들 때 식물 종자를 빻아서 넣었다

"야생 밀과 보리로 만든 밀가루에 빻은 식물 종자를 넣고 물을 넣은 후 굽는다."

1만4천여 년 전 선사시대의 베이킹 레시피라고 한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이렇게 만들어진 빵은 플랫브레드(납작한 모양의 빵) 모양을 했고 곡물빵 맛이 났다고 한다.

또한 구운 고기를 쌓아 먹었다고 하니 여태껏 알려진 인류의 가장 오래된 빵인 동시에 가장 오래된 샌드위치인 셈이다.

런던대학교 도리안 풀러 교수는 BBC 뉴스에 이는 다른 재료를 섞어 만들었다는 점에서 "'요리'의 가장 오래된 증거"라고 말했다.

풀러 교수는 "플랫브레드와 구운 가젤(작은 영양) 등을 가지고 식사를 준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Image copyright Joe Roe
이미지 캡션 연구자들이 빵이 발견된 곳에서 곡류를 살펴보고 있다

빵은 오랫동안 인류의 주식이었지만, 우리 조상들이 빵을 어떻게 만들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이 없다.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빵의 흔적은 터키에서 발견된 9천여 년 된 빵조각이었다.

하지만 최근 요르단의 검은 사막(Black Desert)의 한 고고학 발굴 현장에서 발견된 빵조각은 이보다 5천여 년 앞선 것이었다.

이곳에서 고고학자들은 두 개의 건물터를 발견했는데, 그중 한 곳에는 난로였을 것으로 보이는 크고 둥근 돌이 있었고 바로 여기서 그을린 빵조각을 발견했다.

Image copyright Alexis Pantos
이미지 캡션 고대 방식으로 밀가루를 만들고 있다

현미경을 통해 빵조각을 조사해보니, 빻고 체로 치고 반죽한 흔적이 명확했다. 빵조각을 찾은 코펜하겐대학의 아마이아 아란즈-오태귀 교수는 "전혀 예상치 못한 발견"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빵은 과거와 현재의 음식문화를 잇는 매개체"라며 "선사시대와 현재를 이어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상들이 빵을 여러 단계에 걸쳐 만들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곡물을 갈고 밀가루를 만들어, 물을 넣어 반죽을 만들고, 반죽을 난로나 뜨겁게 달궈진 넓적한 돌에 구웠다"고 설명했다.

1만4천여 년 전 요르단 지역의 빵 레시피

  • 야생 밀과 보리로 밀가루를 만든다
  • 물가에서 자라는 식물의 뿌리를 마른 펄프에 대고 두드려 가루를 만든다
  • 물과 섞어 반죽을 만든다
  • 뜨겁게 달궈진 돌에 굽는다

당시 해당 지역에 살던 사람들은 수렵∙채집 생활을 했다. 가젤(작은 영양)을 사냥하거나 토끼나 새 등 작은 동물을 포획했다. 견과류나 과일 그리고 야생 곡류를 찾아 먹기도 했다.

연구자들은 이들이 잔치 등과 같은 특별한 때에 모여서 빵을 만들어 먹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인류가 농사를 지어 곡류를 재배하고 가축을 기르기 전의 일이다.

Image copyright Alexis Pantos
이미지 캡션 빵조각이 발견된 곳에는 난로가 있었다

흥미로운 것은 빵을 만들기 위해 곡류를 재배하고자 인류가 농업을 시작한 것이 아니냐는 가능성도 제기될 수 있다는 것이다.

풀러 교수는 "음식을 하기 위해 이만큼의 노력을 기울였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며 "이런 레시피를 만들었다는 것은 빵이 특별한 날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했는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아울러 "(빵이) 사람들이 추후에 밀과 보리를 재배하게 된 원동력을 제공했을 수 있다고 추론할 수 있다"며 "밀과 보리는 당시에도 특별한 음식에 들어가는 특별한 재료였다"고 덧붙였다.

Image copyright Amaia Arranz Otaegui
이미지 캡션 발견된 빵조각의 길이는 5.7mm, 너비는 4.4mm, 두께는 2.5mm다

빵은 이스트를 넣지 않았고 랩이나 피타브레드(pita bread) 차파티(chapatti)와 유사했을 것으로 학자들은 보고 있다.

연구실에서 이 방법으로 빵을 구워본 이들은 빵에 곡류를 섞자 견과류 맛이 나는 현대 곡물 빵과 비슷했다고 전했다.

선사시대 빵을 연구하고 있는 런던대학교 고고학협회의 라라 곤잘레스 카레테로는 전자현미경으로 빵조각을 24시간 관찰한 결과, "야생 밀과 보리로 만든 밀가루로 만든 빵"이라고 결론지었다. 아울러 덩이줄기도 더해져 약간의 쓴맛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9천여 년 전 터키의 빵 레시피

  • 재배한 밀로 밀가루를 만든다
  • 병아리콩과 렌틸콩을 섞는다
  • 물을 더해 반죽을 만든다
  • 오븐에서 굽는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