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 매너: 좌석을 바꿀 수 있는 경우는 언제일까?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가끔 승객들이 원하는 자리에 앉아버리고 임의로 자리를 바꿀 때가 있어요"

술에 취한 승객을 돌보거나 토사물이 가득한 쓰레기통을 처리하는 일 등 기내 승무원이 처리해야 할 머리 아픈 일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하지만 이 중에서도 특히나 승무원의 머리를 아프게 하는 일이 있다.

바로 좌석 교체다.

'승무원에게 물어봐주세요'

Image copyright ERIC PIERMONT/AFP/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기내식은 우리가 평소 먹는 음식보다 더 짠 편이다

미국의 한 항공사에서 승무원으로 근무 중인 마이클은 승객이 절차에 따라 좌석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한다.

"승객들이 다리를 펼 수 있는 출구 쪽으로 자리를 옮기고 싶을 때 문제가 생겨요."

"대부분 항공사는 그 자리에 50달러 정도의 추가 비용을 청구하기 때문에 그 자리에 비용을 지급한 누군가와 자리를 바꾸는 일은 공정하지 않죠."

"그래서 저는 그 자리에 아무도 없을 때를 제외하고는 좌석을 바꿔드리지 않아요."

그는 가족 등 사랑하는 사람 옆에 앉기를 원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선을 지킬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가끔 승객들이 원하는 자리에 앉아버리고 임의로 자리를 바꿀 때가 있어요."

"하지만 일단 지정석에 앉고 옮기고 싶은 자리에 지정된 승객이 도착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승무원을 통해 자리를 바꾸는 것이 저희한테는 더 편리하죠."

"승객이 나중에 탑승했는데 자기 자리에 누군가 앉아있으면 상황이 복잡해지거든요."

"승객들끼리 상황을 정리하려고 하면 혼란이 야기돼요."

승객들이 항상 가족 혹은 연인 옆에 앉기 위해 자리를 옮기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경험을 위해 비즈니스석 혹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으로 좌석 변경을 요청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 또한 쉬운 일은 아니다.

조기 체크인, 넓은 좌석, 업그레이드된 식사와 간식, 칵테일, 수면 마스크, 칫솔 등이 제공되는 이 자리들은 보통 추가 금액이 책정된 경우가 대부분이며, 비어있다고 하더라도 누구나 그곳으로 옮겨갈 수는 없다.

누가 우선순위를 가질까?

보통 항공사들은 그들의 단골(frequent flyer)들에게 먼저 빈자리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업그레이드를 제안한다.

또 바우처를 받고 항공사의 요구에 따라 비행시간을 바꾼 승객들에게도 우선적 선택권이 주어진다.

몸무게도 중요한 고려대상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기내의 무게 분포는 이착륙 과정에서 중요하다

승무원 및 기장은 비행기 크기에 따라 이륙 직전 무게와 균형을 조절할 의무가 있다.

미국의 한 항공사에서 조종사로 근무하는 데런 패터슨은 승객들의 자리가 무게 중심에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한다.

"모든 항공기는 안정성을 기반으로 작동합니다. 이 안정성을 지키기 위해서는 이륙에서부터 착륙까지 기내 모든 사물의 위치와 무게를 고려해야 하죠."

"예를 들어 비행기 꼭대기에 끈을 달고 매달았을 때, 균형이 맞는 지점이 무게 중심이 올바른 상태입니다. 두 아이가 시소에서 균형을 잡고 있듯이요."

그는 또 작은 균형 변화로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더한다.

"무게중심은 비행 중에도 무게가 이동함에 따라 계속 천천히 옮겨가요."

"그래서 한 사람이 통로를 걸어갈 때조차 비행 조종 장치를 미약하게 조정해서 균형을 잡죠."

"하지만 결국 비행 중 균형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것은 연료입니다."

"따라서 이륙 시 균형과 착륙 시 균형이 모두 고려되죠."

"이 두 균형점이 모두 안정 상태에 있을 때 안전한 비행 경험을 할 수 있는 겁니다."

이륙 전 승객 수를 세는 모습

Image copyright MARTIN BERNETTI/AFP/Getty Images

기내에 탑승할 때, 조용히 승객의 수를 세는 승무원을 본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승무원들은 무게 중심을 맞추기 위해 승객의 수를 세고 대략적인 무게를 계산한다.

일부 항공기는 무게를 자동으로 계산해주는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패터슨은 승무원이 특정 승객을 특별한 이유 없이 다른 자리로 옮긴다면 아마 안전을 위한 무게 분산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다.

"비행기가 작을수록 자리를 옮기는 것의 효과가 클 수 있습니다."

"크고 넓은 비행기에서는 한 사람이 10줄 위의 자리로 옮겨도 영향이 거의 없을 수 있지만, 작은 비행기에서는 같은 사람이 몇 줄만 옮겨도 영향이 크죠."

자리를 바꿔도 괜찮을 때?

Image copyright JOSEP LAGO

우선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는 온라인에서 해결하거나 탑승 전 티켓팅을 도와주는 승무원을 통해 좌석을 변경할 수 있다.

하지만 비행기 탑승 후에는 승무원을 통해서 해야 한다.

오래된 격언이지만 이런 말이 있다.

'파리를 잡는 데에는 달콤한 꿀이 시큼한 식초보다 유용하다 (You catch more flies with honey than vinegar)'

꿀처럼 달콤하게 혹은 친절하게 부탁한다면 꿈의 자리로 좌석을 변경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