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 저탄수화물 다이어트 수명 단축시킬 수 있다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를 하려면 식물성 지방과 단백질을 섭취해야 장기적으로 건강하게 나이 들 수 있어요"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를 하려면 식물성 지방과 단백질을 섭취해야 장기적으로 건강하게 나이 들 수 있어요"

최근 저탄수화물 다이어트가 평균 수명을 최대 4년까지 단축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는 빵과 쌀밥 등 탄수화물이 들어간 음식을 줄이고 지방과 같은 다른 영양분 섭취를 늘려 체중을 감량하는 식이요법이다.

'황제 다이어트'라고도 알려진 앳킨스 다이어트를 포함한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는 체중 감량과 질병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탄수화물에는 채소, 과일 및 설탕 등도 포함되지만 감자, 빵, 쌀, 파스타 및 곡물과 같은 녹말 식품이 주 에너지원이다.

저탄수화물 다이어트가 위험한 이유는?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과학 저널 렌셋에 기고된 이번 연구는 미국 내 평균 연령 25살의 15,400명 참가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은 그들의 음식 및 음료를 섭취량을 물었다.

그리고 연구진은 이를 토대로 참가자들이 각각 탄수화물, 단백질, 그리고 지방에서 얻는 에너지의 양을 추산했다.

참가자들의 평균 연령은 25살이었다.

연구진은 참가자 중 탄수화물에서 50%에서 55%가량의 에너지를 얻은 집단이 그보다 적거나 많은 에너지를 탄수화물에서 얻은 집단보다 다소 낮은 사망 위험률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들은 50살을 기준으로

  • 50%에서 55%의 에너지를 탄수화물에서 얻는 집단이 평균 33년
  • 65% 이상의 에너지를 탄수화물에서 고탄수화물 얻는 집단이 평균 31.9년
  • 30%~40% 에너지를 탄수화물에서 얻는 저탄수화물 집단이 30.7년
  • 30% 이하 에너지를 탄수화물에서 얻는 극 저탄수화물 집단이 29년

더 살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20개국 이상 40만 명 이상이 참여한 이전 연구와 유사하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가 탄수화물 대신 동물 단백질과 지방을 섭취했느냐 식물 단백질과 지방을 섭취했느냐의 차이와도 유관하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탄수화물 대신 쇠고기, 양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치즈를 더 많이 섭취했을 때 사망 위험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반면 탄수화물을 콩과 식물과 같은 식물 단백질과 지방으로 대체했을 때는 오히려 사망 위험률을 약간 줄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를 주도한 보스턴 브링햄 여성 병원사라 세이델만 심혈관 의학 임상연구원은 탄수화물을 동물 단백질과 지방으로 대체하는 저탄수화물 식단은 오히려 수명을 줄인다고 말했다.

"지금 북미와 유럽에 널리 퍼진 동물성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는 전체적인 수명이 짧아지므로 권장하지 않아요."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를 하려면 식물성 지방과 단백질을 섭취해야 장기적으로 건강하게 나이 들 수 있어요."

'이제는 동물성이냐 식물성이냐도 봐야한다'

논문의 저자들은 서양식 저탄수화물 다이어트가 채소, 과일, 곡물 섭취를 줄이고 동물 단백질 및 지방 섭취를 늘리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케임브리지 대학 MRC 역학 연구팀의 니타 포로위 교수는 이 연구가 음식의 원료가 영양분만큼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고 말했다.

"이 연구의 중요한 메시지는 영양소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겁니다. 이제는 동물성인지 식물성인지도 봐야 하죠."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그것이 식물성 지방과 단백질 원료 식품으로 대체되면 이점이 있지만, 그렇지 않고 고기와 같은 동물성 원료 식품으로 대체되면 의미가 없습니다."

한계도 분명 있다

이 연구는 한계가 뚜렷하다.

우선 첫째는 설문조사가 사람들이 먹었다고 생각하는 음식과 양을 자기 보고(self-reported)한 것을 토대로 진행됐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

또 참가자들로부터 25년 연구 기간 중 6년까지만 섭취량을 보고 받았기 때문에 식습관이 그 이후 19년간 바뀌었을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

런던 킹스 칼리지 톰 샌더스 영양학 명예교수는 참가자들이 자신이 섭취한 열량과 지방을 과소평가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연구는 결국 고 동물성 지방/저탄수화물 다이어트 그리고 저지방/고탄수화물 다이어트. 이 두 가지 종류의 다이어트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과체중, 비만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반영하고 있는 겁니다"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