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모차, 미세먼지에 최대 60% 더 노출

Woman crossing a road with a baby in the pram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유모차에 탄 영유아가 성인보다 최대 60%까지 오염에 더 노출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유모차에 탄 영유아의 높이가 낮기 때문에 매연이 나오는 배기구에 가까워 더 오염된 공기에 노출된다고 말한다.

또한 영유아의 몸은 작고 막 성장하고 있는 단계이기 때문에 오염된 공기에 의한 건강 위험이 더 높다.

연구진은 오염 노출을 줄이기 위해 차량 통행이 많은 도로를 피하고 유모차 덮개를 쓸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 서레이대학교 청정공기연구센터의 연구진은 기존의 자료들을 재검토해 유모차에 탄 영유아가 호흡하는 높이는 지면으로부터 0.55~0.85m라는 것을 발견했다.

공기 오염도는 지면 1m 미만에서 더욱 높기 때문에 이 영유아들은 성인보다 미세먼지에 최대 60% 더 노출된다고 한다.

도로변의 대기오염 물질은 독성 금속을 다량 포함하고 있는데 이는 영유아의 두뇌 발달을 손상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연구진의 일원인 프라샨트 쿠마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영유아가 신체 조직, 면역체계, 그리고 두뇌 발달의 초기 단계에 있어 얼마나 취약한 상태인지를 고려하면 이렇게 매우 위험한 수준의 오염에 노출되는 것은 극도로 우려되는 일입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전문가들은 신호등처럼 오염도가 특히 심한 곳을 피해야 한다고 말한다

'솔직한 대화'

연구진은 차량 통행량이 적거나 노변 울타리처럼 오염물질이 분산되는 곳에서는 유모차에 탄 영유아들이 흡입하는 오염물질의 양이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특정 유모차 제품이 오염 노출을 더 막아주는지 등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았다.

연구진은 도로 차량의 배출량을 줄이거나 대중교통 사용의 증진을 권장하는 등으로 공기오염을 줄이는 데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쿠마 교수는 지금 당장 부모들이 할 수 있는 것으로는 유모차 커버를 사용하는 것과 통행량이 많은 도로나 신호등, 버스 정류장 같이 오염도가 특히 높은 곳을 피하는 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덧붙였다. "이번 연구에서 발견한 무수한 증거들로 전 국민이 공기오염과 가장 취약한 사람에게 오염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전반적이고 솔직한 대화를 시작하는 게 중요합니다. 부모와 공동체 지도자는 물론이고 정부 관계자와 산업계까지도요."

이번 연구에 관련되지 않은 영국 왕립소아과대학교의 조너선 그릭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심각한 우려"라고 말했다.

"어린이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는 석유와 디젤를 연료로 삼는 차량의 대안을 추진해야 합니다." 그는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환경저널에 실렸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