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관계: 미국의 새 대북정책 특별대표… '다음주 방북에서 통 큰 결단 나올 수도'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현지시간 23일 스티븐 비건 미국 포드자동차 부회장을 대북정책 특별대표에 지명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현지시간 23일 스티븐 비건 미국 포드자동차 부회장을 대북정책 특별대표에 지명했다

미국의 새 대북정책 특별대표에 임명된 스티븐 매건 지명자는 외교 안보 분야에 잔뼈가 굵은 인사로 알려졌다.

러시아어와 정치학을 전공했으며 대 러시아 정책을 중심으로 백악관 등에서 미국의 대외 정책을 주로 다뤄왔다.

직접적으로 대북 분야에 관여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 측은 비건은 훌륭한 적임자이며, 포드사에서 전 세계를 상대로 협상을 해온 만큼 대북 협상 업무에서도 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의외라는 반응이 나온다.

아산정책연구원 최강 부원장은 비건 지명자는 정통 관료가 아닌 새로운 인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본인의 방식으로 핵 협상을 끌고 가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을 알고 실현시켜줄 수 있는 진영을 만들겠다는 의도가 포함돼 있다는 해석이다.

때문에 다음주로 예정된 방북에서 통 큰 결단이 나올 수 있다고 최 부원장은 전망했다.

"(비건 지명자가) 아마 세게 밀어 부칠 거예요. 비지니스 하는 스타일로 봐서 세게 밀어 부치는 대신 줄 것은 확실히 주겠다. 종전 선언에 대해 일반 관료는 '마마, 아니되옵니다' 이러는데 비건 이런 사람은 '그건 정치적 선언이라는데 뭐 그리 신경 써? 그냥 주고 받을 거 받자' 이렇게 딜을 할 수 있다는 거죠. 그러니까 크게 던지고 갈 수도 있다…"

최 부원장은 다만, 북한이 기존 핵시설에 대한 신고 기준을 어떻게 잡을지가 관건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은 비건 임명을 새로운 시각에서 협상에 접근하려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성 킴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계속해서 북핵 협상을 끌고 갈 수 없는 만큼 협상 체제를 갖추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성 킴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계속해서 북핵 협상을 끌고 갈 수 없는 만큼 협상 체제를 갖추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는 말이다.

"국무성과 실무선에서도 적임자가 필요하니까, 지금까지 협상을 해온 성 킴 대사는 현재 필리핀 대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계속 맡길 수는 없죠. 그렇게 국무성에 사람이 없느냐 그런 이야기가 나올 수도 있고요. 긍정적으로 바라보면 새로운 시각에서 보자는 쪽으로 이야기가 될 수도 있는 거죠."

유 전 장관은 아울러 북한 실무진에게는 결정권이 전혀 없다며, 협상이 잘 풀리려면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임명자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