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단 한 잔을 마셔도 건강에 위험이 생긴다는 연구가 나왔다

하루 단 한 잔의 술도 건강상 위험을 낳는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하루 단 한 잔의 술도 건강상 위험을 낳는다

하루에 와인 한 잔 정도는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나쁜 소식이다.

학술지 란셋에 실린 전세계적 규모로 진행된 연구는 알코올 섭취에 안전한 수준은 없다는 기존의 연구 결과를 재확인했다.

연구진은 적절한 음주가 심장질환을 예방할 수는 있으나 암을 비롯한 다른 질병의 위험이 이러한 예방의 효과를 능가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가 다양한 요인들을 고려했기 때문에 현재까지 진행된 연구 중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적당한 음주는 얼마나 위험한가?

이번 연구는 1990년부터 2016년까지 195개국의 알코올 소비와 그것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15세부터 95세까지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연구진은 전혀 음주를 하지 않은 사람과 하루에 술 한 잔을 마신 사람들을 비교했다.

비음주자 10만 명 중에서는 암을 비롯한 알콜과 관련된 건강 문제가 발생한 사람이 914명이었다.

그러나 하루에 술 한 잔 씩을 마실 경우 이런 건강 문제가 생기는 사람은 4명이 더 늘어난다.

하루에 술 두 잔을 마시는 사람들의 경우 1년 내로 건강 문제가 생기는 사람이 63명이 더 늘었고 매일 5잔을 마시는 사람 중에서는 338명이 추가로 건강 문제가 생겼다.

연구진 중 하나인 임페리얼칼리지 런던의 연구자이자 영국의 지역보건의(GP)인 소니아 삭세나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하루에 술 한 잔은 위험이 약간 증가하는 것을 보여주지만 이것을 영국 인구 전체에 맞춰보면 숫자는 훨씬 커지죠. 게다가 하루에 술을 단 한 잔만 마시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하루에 레드 와인 한 잔 마시는 것도 건강에 좋지 않다고 연구진은 말한다

연구의 주저자인 워싱턴대학교 건강측정평가연구소의 맥스 그리스월드 박사는 이렇게 말했다. "기존의 연구는 알코올에 특정 질환에 대한 보호 효과가 있다는 걸 발견했습니다만 저희는 알코올로 인한 건강 위험의 총합은 조금을 마셔도 증가한다는 걸 발견했습니다."

"저희 연구 결과에서 알콜 소비와 암 발병 위험, 부상, 다른 감염성 질환의 위험의 강력한 연관성은 심장병 예방의 효과를 상쇄합니다."

"하루에 한 잔을 마실 경우에는 건강 위험의 증가가 작지만 더 마시게 되면 급격히 증가합니다."

2016년 정부는 남성과 여성에게 권장하는 알코올 섭취의 정도를 1주에 14단위 미만으로 하향 조정했다. 14단위는 맥주 6잔 또는 와인 7잔 정도다.

당시 잉글랜드의 최고 의료 담당관이었던 샐리 데이비스는 어느 정도의 알코올을 마시든 발암 확률은 높아진다고 말했다.

'알려진 위험'

삭세나 교수는 이번 연구가 음주와 건강에 대한 연구 중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알코올의 판매량이나 섭취한 알코올 양에 대한 자가 기록 정보, 금주, 관광 데이터와 불법 주류 판매와 가내 양조 등의 많은 요인들을 고려함으로써 다른 연구들보다 더 깊이 들어갔습니다."

연구는 영국 여성이 하루에 3잔 정도의 술을 마시며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술을 가장 많이 마신다는 것을 발견했다.

반면 영국 남성의 음주량은 매일 술을 평균 세 잔씩 마심에도 불구하고 195개국 중 62위였다. 이는 남성의 경우 평균 음주량이 훨씬 높기 때문인데 1위인 루마니아의 남성은 하루 평균 8잔의 술을 마신다.

그러나 캠브리지대학교의 데이비드 스피겔홀터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주의를 남겼다.

"적절한 음주에 대해 사람들이 연상시키곤 하는 즐거움을 생각해 볼 때 '안전한' 수준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금주에 대한 적절한 논거가 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는 말했다.

"운전에도 안전한 수준이란 없죠. 하지만 정부가 사람들에게 운전을 하지 마라고 권장하진 않습니다."

"생각해보면 인생에도 안전한 수준이란 없습니다만 누구도 삶에서 기권하는 걸 추천하진 않습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