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단: 김정은 만나 문재인 대통령 친서 전달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Image copyright GettyImages
이미지 캡션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북한을 방문했던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한 뒤 돌아왔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을 통해 9월 정상회담에 대한 세부 일정을 논의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2018년 9월 5일 BBC 코리아 방송 -특사단이 북한을 방문해 9월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논의했다

앞서 단장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이날 오전 9시쯤 평양에 도착했다.

특사단은 공항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영접을 받은 뒤 고려호텔로 이동,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영접을 받았다.

대북 특사단: 3월 방북과 이번 방북의 다른 점 3가지

Image copyright GettyImages
이미지 캡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후 특사단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문 대통령의 자필 친서를 전달했다.

특사단이 이날 평양에서 머무른 시간은 총 11시간 40분이다. 예정에 없던 만찬이 일정에 추가되면서, 특사단과 북측의 대화가 잘 풀린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정의용 실장은 6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방북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