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 방한… '남북 정상회담 이전 막판 조율 단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Image copyright News 1
이미지 캡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미국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한국을 방문해 북한 비핵화 전개를 논의했다.

비건 대표는 '이제 해야 할 일은 일을 마무리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븐 비건 대표가 미국과 한국, 북한이 함께 만든 지금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11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의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비건 대표는 한국에 '시작이 반'이라는 속담이 있다고 들었다며 이제 해야할 일은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과의 협업을 기대하고 있으며, 주어진 책임을 매우 무겁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또 회담 후에는 지금 상황에서 비핵화를 어떻게 진전시키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대해 협의했으며 한미 공조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회담 후 한국 외교부는 한미 양국이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과 유엔 총회 등 중요한 외교일정을 앞두고 상황 진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비건 대표가 새로 임명된 만큼 관련국을 방문해 상견례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상황이 상황인 만큼 중요한 비핵화 논의가 이뤄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전 선언도 있고 북한이 해야 할 조치도 많이 있으니까 그 선후 관계를 어떻게 정리할 것인지, 또 지금 현재 상황을 어떻게 타개할 것인지에 대한 전략을 협의했을 것으로 봅니다."

국립외교원 김현욱 교수는 다음주로 예정된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에 대한 실천적 방안이 도출되어야 하는 만큼, 북미 간 입장 차이에 한미 양측의 조율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미 간 핵 협상의 틀이 재개되어야 2차 북미 정상회담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비건 대표가 와서 북미 간의 입장 차이를 어떻게 조율할 것인가, 다시 말해 신고서 먼저 제출해라, 종전선언 먼저 해라 그 차이를 어떻게 좁힐 것인가에 대해 한미간에 논의가 될 것으로 보여요. 또 이에 대해 남북간 사전 조율을 할 것이고 한마디로 다음주 정상회담 이전에 최종적으로 막판 조율을 하고 있다고 보면 맞겠죠" 김현욱 교수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현재 북한과 미국 간 매우 집중적으로 비핵화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그 중개 역할을 한국이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비건 대표의 방한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10일 한국을 찾은 비건 대표는 이어 12일부터는 중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