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동물사전2: 배우 수현 둘러싼 인종차별 논란... J.K.롤링이 직접 해명

'내기니'역을 연기하는 수현(클라우디아 김) Image copyright Warner Bros
이미지 캡션 최근 공개된 '신비한동물사전2'에서 수현이 볼드모트의 애완뱀인 '내기니'로 변신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의 각본을 쓴 J.K.롤링이 볼드모트의 뱀인 '내기니' 역에 왜 한국 여배우를 캐스팅했는지 직접 해명했다.

내기니를 연기한 한국 배우는 수현(클라우디아 김)이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서 수현이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나오는 볼드모트의 뱀인 내기니로 변신한다.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가 백인 중심의 캐스팅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왜 이 영화에서 나오는 유일한 동양인이 하필이면 악당의 노예인 애완뱀이냐고 비판을 제기했다.

J.K. 롤링은 트위터를 통해 내기니는 "인도네시아 전설에서 나오는 뱀의 형태를 한 신화적인 존재를 바탕으로 만든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끔은 날개가 있기도 하고, 반은 사람, 반은 뱀이다"며 "인도네시아는 자바인, 중국인, 베타위 등 수백 종류의 인종이 사는 곳이다"고 말했다.

J.K. 롤링은 과거에도 해리포터 시리즈를 백인 캐릭터 중심으로 구성했다는 비판에 휘말린 적이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동양 여성을 내기니역에 캐스팅한 것은 이러한 비판을 의식해 나중에 추가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조앤, 이미 이전 책이 백인 중심으로 쓰인 거 알고 있어요. 갑자기 내기니에 한국 여성을 캐스팅해 버린 것은 쓰레기 같아요. 생각 있어 보이려고 나중에 끼워 넣는다고 백인 중심 구성이 바뀌지는 않아요.

다른 트위터 이용자는 백인 중심 사회에서 동양인은 늘 주변에 맴도는 현실을 반영한다며 "동양 여성이 백인 남성을 위해 존재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신비한 동물사전2'의 제작자이기도 한 J.K.롤링은 수현의 캐스팅이 사전에 계획되었다는 점을 시사했다. 롤링은 내기니가 사실은 말레딕투스인 사실을 20년 간 숨겨왔다고 말했다. 말레딕투스는 저주로 인해 괴물로 변한 여성을 말한다.

Image copyright Courtesy of Warner Bros. Pictures
이미지 캡션 알버스 덤블도어역을 연기하는 주드 로(왼쪽)를 둘러싼 캐스팅 논란도 있었다

'신비한동물사전2' 캐스팅 논란은 인종차별에 관한 것만은 아니다. 가정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조니 뎁을 그린델왈드에 캐스팅했기 때문이다. 조니 뎁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J.K. 롤링은 조니 뎁 캐스팅이 '만족스럽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주드 로가 맡은 알버스 덤블도어 역할도 논란이 됐다. J.K. 롤링은 이전에 덤블도어는 게이라고 말했지만, '신비한동물사전2'의 감독인 데이비드 예이츠가 영화에서 덤블도어가 "대놓고" 게이는 아닐 것이라고 말해 팬들 사이에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