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가 10cm 크면 암 발병 위험도 10%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키가 암 발병에 영향을 미칠까?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키가 암 발병에 영향을 미칠까?

키가 크면 암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백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기존의 연구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온 바 있는데 과연 이는 정말로 주의가 필요한 문제일까, 아니면 단지 가설에 불과할까?

전문가들은 흡연과 같은 요인에 비해 큰 키는 암 발병에 매우 작은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는 점을 강조한다.

또한 키가 암 발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

이 연구의 이론은 키가 큰 사람들이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세포를 더 많이 갖고 있다는 것인데 호르몬 수치, 질병, 자라온 환경 등이 키와 암 위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연구를 진행한 레오나드 너니 박사는 BBC에 "암의 위험률은 정확히 키에 달려있다"라고 말했다.

10센티미터당 암 발병률도 10% 증가

영국 학술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키 170cm, 여성의 경우 160cm 보다 10cm씩 증가할 때마다 암에 걸릴 확률도 10%씩 증가한다고 한다.

이 자료는 영국, 미국, 한국,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스웨덴의 23종의 암에 관한연구를 포함, 네 가지의 대규모 연구 결과 분석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각각 연구는 각 성별마다 10,000건의 암 사례를 다뤘다.

남성과 여성 모두를 분석한 18가지 유형의 암 중 췌장암과 식도암, 위암, 구강암 네 가지는 키와 별다른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라 발생하는 암 중 여성에게 발생하는 자궁경부암 또한 키에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문가의 생각은?

키는 사람의 암 위험을 결정하는 많은 요인 중 하나일 뿐이고, 키가 암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가 확실히 큰 것은 아니다. 또한 이는 체중과 같이 조절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상 위험요소가 아니다.

전문가들은 암에 걸리지 않을 가능성을 높이는 열쇠는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갖는 것이라고 말한다.

영국 암연구소의 조지나 힐은 "(키가 크다고 해서) 증가하는 위험은 크지 않고, 담배를 끊거나 적정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 등 암에 걸릴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많다"고 말했다.

영국 분자생물의학연구소의 존 오닐 박사는 "세포가 더 많으면 암에 걸릴 확률도 더 높다. 키가 큰 사람은 표면적이 더 넓기 때문에 멜라노사이트(멜라닌 세포) 또한 많다. 그래서 흑색종을 가질 가능성도 더 높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맨체스터 대학 앤드류 샤록 분자생물학 교수는 "키에 따라 증가하는 세포 수로 확대해 설명하는 것은 심한 비약이며 단지 하나의 설명일 뿐"이라며 "암은 대부분 세포가 급증하는 어린 시절과 청소년기의 성장이 중단되고 훨씬 나중에 발병한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세포 수가 많으면 암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설명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키가 큰 것의 장점은?

이 보고서는 2011년 옥스퍼드 대학의 보고서2015년 스웨덴에서의 유사한 연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런던대학의 의학 통계학 팀 콜 교수는 키가 큰 사람들이 이러한 결과에 대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콜 교수는 "키가 크면 많은 이점이 있기 때문에 하나가 빠진다고 해서 큰 재앙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키가 크면 장점이 많다. 돈을 많이 버는 사람들과 세계 지도자들은 키가 큰 경우가 많다. 모든 것이 그들(키가 큰 사람들)에게 유리하게 쌓인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캐나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의 키는 약 6피트 2인치(약 188cm)다

영국의 키 큰 사람들의 모임인 'Tall Persons Club'의 관리자 스튜어트 로건은 연구원들이 잘못된 방법으로 연구를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1991년에 설립된 그의 모임은 다른 유럽 국가뿐만 아니라 영국과 아일랜드에 약 250명의 회원이 있다.

로건은 "많은 남성이 190~193cm, 여성들은 177~180cm 정도 된다는 걸 알게 됐다"며 "연구원들이 우리같은 사람들과 협회와 접촉하고 보고서를 작성한다면 더 유용할 것이다"라고 BBC에 말했다.

이어 "이런 보고서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럴싸한 언론 보도는 만들 수 있어도 포함된 데이터가 이를 뒷받침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로건은 "긍정적인 측면에서 보면 키가 큰 사람들은 당뇨병, 뇌졸중, 심장병에 걸릴 확률이 낮은데 키가 크면 암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는 말만 듣게 된다는 것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