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여성_대체영상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탈북자 인신매매: 8년간 섹스캠에 시달린 20대 탈북 여성의 탈출 이야기

2018년 10월의 어느날 오후 4시. 중국 연길의 한 아파트에서 젊은 20대 여성 두 명이 밧줄을 타고 탈출한다.

밑에서 대기하고 있던 자동차를 타고 도망가기까지 걸린 시간은 단 10분. '섹스캠걸'로서 감금 생활을 한지 5년에서 8년 이라는 세월이 지난 후였다.

탈북하자마자 인신매매로 한 조선족 '사장'에게 팔려갔던 이 두 여성은 이제 중국을 가로질러 근처 동남아국가로 밀입국해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난민 신청을 할 계획이다.

15여 일에 걸친 이들의 탈출 여정의 일부를 BBC 코리아가 동행 취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