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선택받은 이들만 가진 '초능력' 5가지

A DNA chain Image copyright iStock
이미지 캡션 이런 능력은 대부분 유전적으로 생기는 것이다

만화나 영화에 등장하며 초능력을 자유자재로 쓰는 슈퍼히어로.

하지만 당신도 이미 특별한 능력의 소유자일 수 있다.

이런 능력은 후천적으로 발달되기도 하지만, 대부분 유전적으로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1. 물 속에서 눈 뜨기

대부분의 사람들은 물 속에서 눈을 뜨기 힘들다.

지상에서는 안구 속 눈물의 농도가 공기보다 높기 때문에 빛이 각막에 반사된다. 하지만 물 속에서는 물의 농도와 눈물의 농도가 비슷해서, 반사가 충분하게 일어나지 못하고 시야가 흐려진다.

이런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수영할 때 수경을 쓴다.

Image copyright iStock

하지만 미얀마와 태국의 안다만 해안에 사는 모켄 부족 아이들은 물 속에서도 또렷하게 볼 수 있다.

삶의 대부분을 수상 가옥이나 보트에서 지내며 해양 식물을 채집하면서 보내기 때문.

2013년 Current Biology 학술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모켄 부족 아이들은 빛을 충분히 굴절시켜 물 속에서도 또렷하게 볼 수 있다. 이는 돌고래가 수중에서 눈을 뜨는 방식과 흡사하다.

하지만 성인이 되고 물 밖에서 낚시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이 능력은 자연스럽게 퇴화한다.

2. 극한 추위 견디기

인간의 체온은 통상 36.5~37.5도다.

이런 특성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더위보다는 추위에 더 약하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하지만 극지에 사는 이누이트 족이나 러시아 북부에 사는 네네트 사람들은 추위에 완벽하게 적응했다.

그들의 땀샘은 다른 사람들보다 적고, 추위로 몸을 떠는 일도 없다. 신진대사도 더 활발하다.

이런 생물학적 특성은 유전적이다.

이누이트나 네네트 사람이 아니라면 북극에서 수십년을 살아도 추위를 이겨내기 힘들 것이다.

3. 잠을 덜 자기

대부분의 사람은 7~9시간을 자야 숙면을 취했다고 느낀다.

하지만 미국수면학회(American Academy of Sleep Medicine)가 2014년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어떤 사람들은 6시간 이하의 잠으로도 같은 효과를 누린다.

Image copyright iStock

이는 DEC2라 부르는 유전자 돌연변이 때문이다.

이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사람들은 렘(REM) 수면을 보다 활발하게 하게 되고, 보다 효율적으로 잠을 잔다.

또 수면 부족에도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사람은 극소수다.

과학자들은 이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사람들이 하루에 6시간 이하로 잠을 자는 사람들의 1%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4. 높은 골밀도

뼈가 약해지거나 골다공증에 걸리는 것은 노화의 일부다.

하지만 유전자 돌연변이로 나이가 들면서 오히려 골량(bone mass)이 높아지는 경우도 있다.

Image copyright iStock

미국 워싱턴주 보델의 한 연구진은 SOST 유전자가 단백질 스클로레스틴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단백질 스크롤레스틴은 뼈의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

그들은 이 연구 결과로 골다공증을 지연시키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희망한다.

하지만 골량의 증가가 꼭 좋은 것은 아니다. 이는 때로 거인증, 안면 왜곡, 청각장애 등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5. 고지대에서 생활하기

고산병을 겪어본 사람만이 그 고통을 안다.

고도가 높아지면서 어지럼증과 두통이 생기고 혈압은 떨어진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하지만 안데스 산맥의 퀘추아 족과 히말라야의 티벳 사람들은 다르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들은 '자연 선택'을 통해 고지대에서 생활할 수 있는 최적의 상태로 진화했다.

그들은 큰 상체를 갖춘 덕분에 대다수 사람들보다 폐활량이 좋은 편이다.

또 대부분 사람들이 공기가 부족할 때 더 많은 적혈구를 생산하는 반면, 이들은 더 적게 생산한다.

이런 유전적 특성은 수천년에 걸쳐 개발됐다. 이들의 후손이 고지대를 떠나도 이런 특성을 유지하면서 살 수 있는 이유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