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서: 문재인 대통령 "편지 보내줘 감사"

2018년 9월 19일 평양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2018년 9월 19일 평양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친서에서, 2018년을 마감하는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 두 정상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뜻을 밝혔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을 고대했지만 이뤄지지 못해 못내 아쉽다.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김정은 위원장이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친서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친서를 전달받은 뒤 "연말, 바쁜 중에 따뜻한 편지를 보내줘 고맙다"고 감사의 인사를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 앞으로도 어려움이 많겠지만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서로의 마음도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