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한국 미혼율은 어쩌다 일본을 앞질렀을까?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 (자료사진으로 본문 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 Image copyright News1
이미지 캡션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 (자료사진으로 본문 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

한국과 일본 모두 미혼 인구비율이 지난 20년간 급속히 증가했다.

최근 30대 중반 이하 연령층에서는 한국의 미혼 인구 비율이 일본을 앞질렀다.

이는 미혼남녀의 이성교제가 줄어든 데서 기인한다는 분석이 있다.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사회연구' 최신 호에 실린 '청년층의 경제적 자립과 이성 교제에 관한 한일 비교연구'에 따르면 20~44세 미혼 남녀 가운데 이성 교제를 하는 사람은 10명 중 3~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5년과 비교했을 때 2015년도에 30~34세 남성 미혼율은 19.4%에서 55.8%로 3배 가량 늘었고, 여성의 경우 6.7%에서 37.5%로 5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국내 남성 미혼율은 25~29세(64.4%→90%), 35세~39세(6.6%→33%), 40~44세(2.7%→22.5%) 연령층에서도 큰 폭으로 올랐다.

여성 미혼율도 크게 다르지 않다. 같은 기간 여성 미혼율은 25~29세(29.6%→77.3%), 35세~39세(3.3%→19.2%), 40~44세(1.9%→11.3%) 연령층까지 고루 급속하게 증가했다.

한국과 사회 문화적 배경이 비슷한 일본에서는 이 사회현상이 한국보다 일찍 일어났지만, 최근 한국의 이성 교제 비율이 일본과 유사하게 나타나고, 30대 중반 이하에서 한국의 미혼 인구 비율이 일본을 앞지르기 시작했다.

한국 남성의 경우 이성교제를 하는 비율이 33.3%로 일본 남성보다 4% 포인트 정도 높게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한국은 36.5%, 일본은 39%로 일본 여성의 이성 교제 비율이 조금 더 높았다.

보고서는 "결혼의 선행조건이라 할 수 있는 이성 교제 비율이 일본과 유사하게 나타나는 것은 앞으로 우리나라의 미혼 비율이 지속해서 증가할 수 있다는 개연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과 비교했을 때, 한국 남성과 여성에게 사회, 경제적인 요인이 이성 교제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남성의 경우, 학력이 높을수록 이성 교제 비율이 증가하는 반면 일본 남성은 학력이 높을수록 이성 교제 비율이 감소했다. 반면 한국 여성은 학력이 높을수록 이성 교제 비율이 감소했다.

또한 한국 남성과 여성 모두 취업한 경우 이성 교제 비율이 올라갔다.

한편, 한국 여성과 남성 모두 부모와의 동거가 이성 교제 비율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는 한국 청년들에게 경제적 요인이 이성 교제에 있어서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고용 등의 개선 없이 경제적 안전을 보장받지 못한다면 일본의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청년들에게 경제적 안정성을 보장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