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중 기타 치는 남자?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뇌수술 중 기타를 치는 남자

바질 에니커 박사는 그의 뇌 기능 저하 없이 뇌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환자가 깨어있는 상태에서 수술을 집도하기로 했다.

박사는 마침 환자가 뮤지션이었기에 수술 중 기타를 쳐보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한다.

에니커 박사는 환자가 깨어있게 돕고 뇌의 지도를 파악하는 '외피 지도화(cortical mapping)'라는 과정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관련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