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베트남에서 8개월 만에 다시 만난다

Image copyright AFP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이번 달 27일~28일 베트남에서 열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 시각) 열린 신년 국정연설(State of the Union)에서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27~28일 이틀 동안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또 "우리 인질들은 집에 돌아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지난 15개월은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면서 "내가 대통령으로 당선되지 않았다면,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전쟁을 북한과 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예정대로 2번째 회담이 열리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1차 정상회담이 있었던 이후 260일 만의 회담이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인지, 중부 휴양지인 다낭인지 등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6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개최 관련 세부 사항과 의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그에 따른 미국의 상응 조치를 두고 양측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미국은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엔진 실험장의 폐기 및 검증을 주장해왔다.

북한은 평화협정 등 체제 보장과 대북제재 해제 조치 등을 이에 대한 상응 조치로 요구해왔다.

한편, 2차 북미정상회담은 하루 일정으로 진행됐던 1차 회담과 달리 이틀 일정으로 열린다는 점에서 만찬 등 다른 행사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