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경제에 삼성은 '큰 손'... 북한에게 삼성이란?

(캡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17일 베트남 박닌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 주변을 둘러봤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17일 베트남 박닌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 주변을 둘러봤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의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김 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지난 17일 베트남 박닌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 주변을 둘러봤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김 위원장은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며, 정상회담 직전 베트남을 국빈방문한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에 삼성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반대로 삼성에 북한은 기회일까? 베트남과 북한에서의 삼성의 행보를 알아봤다.

베트남에게 삼성은?

삼성전자는 2008년과 2013년 각각 박닌과 타인응우옌에 스마트폰 생산공장을 설립했다. 2008년은 애플의 아이폰3G가 출시된 해로 이를 계기로 '스마트폰 붐'이 시작됐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간판 기종인 갤럭시 시리즈의 절반가량이 베트남에서 완제품으로 만들어져서 수출된다.

Image copyright Dimas Ardian/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베트남 삼성전자는 현지에서 약 16만 명을 고용하며 베트남 경제의 '큰 손'으로 자리잡았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현지 최대 외국인직접투자(FDI) 기업이다.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의 지난해 수출액은 600억 달러(약 68조 원)로 베트남 전체 수출의 약 25%를 차지했다.

현재 베트남 삼성전자 공장의 근로자 수는 13~16만 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진다.

김방희 생활경제연구소장은 MBC 뉴스에 "베트남으로서는 (삼성이) 굉장히 중요한 고객"이다 라고 말했다.

북한에도 '큰 손' 될까?

지난해 10월 니케이 아시아 리뷰가 삼성증권 애널리스트 분석을 인용하며 삼성전자의 주요 생산기지가 현재의 베트남보다는 향후 개방이 예상되는 북한이 더 적합하다고 보도해 베트남이 발칵 뒤집힌 바 있다.

유승민 삼성증권 북한투자전략팀 팀장은 매체에 "값싼 노동력이 있고 언어 장벽이 없고 같은 시간대에 있다는 점에서 북한은 삼성전자에 좋은 생산 기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지난해 9월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용기에 탑승해 생각에 잠겨 있다

앞서 지난 5월 싱가포르 국립대 부교수로 있는 부 밍 크응 박사도 "남북이 해빙되면 삼성이 남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북한은 베트남을 대신한 삼성의 거점이 될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같은 달, 블룸버그통신도 "김정은이 북한을 삼성의 '뒷마당(backyard)'으로 만들 수 있다"라는 제목으로 북한이 경제를 개방할 경우 베트남과 같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적자 산업

삼성그룹은 1995년 당시 대북 경제협력 기회를 선점하라는 이건희 회장의 지시에 따라 북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삼성전자는 LG전자와 더불어 평양에 소재한 '대동강 애국천연색 텔레비전 수상기 공장'에서 TV를 생산했다. 당시는 주력 제품은 평면 TV가 아닌 브라운관 TV였다.

물류비용이 많이 드는 방식이었고 당연히 삼성전자에겐 적자사업이었다. 물량은 연간 2~3만 대 규모로 국내 TV 시장이 당시 250만 대 규모였던 것을 고려하면 적은 물량이었다.

하지만 삼성은 상징성에 의미를 뒀다. 하지만 천안함 폭침 사건 이후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면서 삼성은 2010년 대북 투자에서 공식 철수했다.

2010년 이후 삼성의 대북사업은 거의 없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손 전화' 시장

최근 북한에서 휴대폰(북한은 '손전화') 사용자가 580만 명을 돌파했다고 알려졌다.

IT전문 매체 샘모바일은 북한에서 한국산 제품을 이용하는 것은 불법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삼성 갤럭시 시리즈가 북한에서도 인기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의 휴대전화를 분해해 봤더니 내장 메모리 칩이 삼성 것이었다는 보도도 있었다.

한국 산업은행 김영희 선임연구위원은 BBC 코리아에 "만약 삼성이 (북한에) 들어가서 휴대폰 부품공장을 하나 만든다고 하면 북한에는 굉장한 일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북 제재가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삼성이 대북사업에서 또 다른 구체적인 구상안을 내놓긴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 전문가는 니케이 아시아 리뷰에 삼성은 현재 중국 기업과의 경쟁에서 살아남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북한에 투자가 우선 사항은 아니라고 말한 바 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